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칼빈신학 :::


382 18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관리자
Subject   칼빈의 시편 119 강해 박건택
http://www.sbpcc.or.kr/main/sub.html?Mode=view&boardID=www183&num=5272&page=0&keyfield=&key=&bCate=

칼뱅의 시편강해 (119편)

--------------------------------------------------------------------------------

주의 증거가 기이하므로 내 영혼이 이를 지키나이다 (시편 119편 129∼136절)

박건택 옮김

이 설교는 1553년 5월 14일에 행한 설교[CO, XXXII, 675]이다. 이 설교문에 붙여진 소제목과 괄호 및 주(註)는 원문에 없는 것이지만 독자의 편의를 위해 첨가하여 번역, 편집한 것이다.
'
1. 순종으로 반응해야 할 기이한 말씀
이 여덟 절 중 첫 구절에 담긴 말씀이 우리에게 매우 공통적이어야 할 것은 사실입니다. 실제로 이것이 참이라고 고백하지 않는 이는 없으나, 우리 안에서는 “하나님의 율법은 놀라운 지혜”라고 느끼기는 커녕 그 반대입니다. 우리가 얼마나 그 율법을 경멸하는지 모릅니다. 성경의 언어가 투박하고 저속하게 느껴지는지 모르나, 우리 주님께서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우리의 천박함에 적응하시기 위함입니다. 우리가 조잡하고 비속하기 때문에, 우리가 그분을 이해할 수 있도록 그분 스스로 자신을 낮추신 것입니다. 그러나 미사여구와 인간의 능변으로 채색되지 않은 이 언어에 우리를 놀래게 만들고야 말 비밀이 있습니다. 사실, 불신자들과 하나님을 경멸하는 자들이 구원 교리를 그렇게 소중히 여기지 않는 이유는 그들이 너무도 야만적이어서 그 교리의 참 의미를 결코 맛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오늘날 우리가 세상 도처에서 보는 교만과 불경함이 바로 여기에서 온 것이며, 하나님의 말씀에 마땅한 존경을 품는 자들이 거의 없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입니다. 마치 속담에서 말하듯이 ‘알기 전에는 좋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진리가 무엇인지 분별할 만한 지각도 판단력도 없을 정도로 얼빠진 자들이기에 그 말씀에 전혀 신경을 쓰지도 않으며, 심지어는 값으로 매길 수 없는 그런 보화를 발로 짓밟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이 성경에서 우리에게 가르치시는 것이 무엇인지 한번 안 자들은 다윗과 더불어 거기에 놀라운 것들이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거기엔 우리가 놀랄 만한, 우리의 정신을 집중할 만한 너무도 고상한 비밀이 있다고 말입니다.

이제 그는 바로 이런 이유에서 “내 영혼이 하나님의 증거를 지켰나이다”라고 덧붙입니다. 이것은 그가 단순히 “내가 그것을 지켰습니다”라고 말한 것 이상의 의미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흔히 말하듯 진심으로 그것을 지켰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실제로 우리가 하나님의 가르침을 소중하게 여겨야 할 이유입니다. 단지 그 가르침이 탁월하여 최고의 영예를 받기에 합당하다는 견해를 갖는 것일 뿐만 아니라, 당연히 그것에 감동받으며 경외와 순종의 뿌리를 심정에 심으며 이사야 선지자가 기록한 “하나님께서 말씀하실 때에 우리가 떤다”라는 말씀이 이뤄지는 것입니다. 요컨대 이것이 우리가 설명해야할 이 여덟 소절의 첫 구절의 내용입니다.

다시 말하면, 하나님에 의해 눈이 뜬 신도들은 성경이 평범한 가르침이 아니라, 온 세상이 존경하기에 합당한 지혜를 담고 있다는 것을 압니다. 우리가 하나님께서 율법에 자신의 하늘 비밀을 공개하신다는 사실을 한번 알고 나면, 우리 쪽에서 감동받는 것은 당연합니다. 우리 하나님이 말씀하실 때 즉 그가 하찮고 전혀 중요하지 않은 것을 취급하는 것이 아니라, 그의 무한한 인자하심으로 다가오시는 이 은혜를 우리에게 베푸시지 않는 한 우리 이해력이 지각할 수 없는 훨씬 더 고상한 그의 비밀을 우리에게 여시는 방식으로 말씀하실 때 그의 말씀을 듣고 감동받는 것은 당연하다는 말입니다.

역자
박건택 | 한국외국어대학을 나와 총신대신대원과 파리신학대학, 파리10대학, 소르본느대학 등에서 공부했으며, 지금은 총신대신대원 교회사 교수로 있다. 칼뱅의 작품을 소개하는 데 전념하고 있는 그는 본지 1997년 10월호에 이어 1998년 1월호부터 칼뱅의 설교를 원문에 충실하게 번역하여 연재하고 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22.11.08 - 00:34

112.168.72.178 - Mozilla/5.0 (Windows NT 10.0; Win64; x64) AppleWebKit/537.36 (KHTML, like Gecko) Chrome/107.0.0.0 Safari/537.36


 이전글 종말론적 의식을 가진 설교자 칼빈 - 장경철 교수
 다음글 “칼빈, 원고없이 즉흥 설교했다” 조셉 파이파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821715446296180_1715446287565_46차 정기학술대회 현수막.gif [1.4 MB] 다운받기Simple view제 40회 장로교 40 장로교 2024.05.18 73
381Simple view칼빈 루터 Commentaries 주석 안명준 2022.11.14 608
380Simple viewText Sermons : ~Other Speakers A-F : John Calvi... 관리자 2022.11.08 517
379Simple view존 칼빈 시편 27: 8 설교 관리자 2022.11.08 510
378Simple view 종말론적 의식을 가진 설교자 칼빈 - 장경철 교수 관리자 2022.11.08 579
377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칼빈의 시편 119 강해 박건택 관리자 2022.11.08 509
376Simple view“칼빈, 원고없이 즉흥 설교했다” 조셉 파이파 안명준 2022.10.31 537
375이승진 칼빈의 설교.pdf [686 KB] 다운받기Simple view이승진 칼빈의 설교 안명준 2022.10.31 538
374[세계관B 01] 최용준(논문) 칼빈주의가 제네바의 변혁에 미친 영향에 관한 고찰.pdf [604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주의가 제네바의 변혁에 미친 영향에 관한 고... 안명준 2022.09.09 702
373Simple view칼빈주의는 공공신학, 카이퍼, 김은덕 안명준 2022.09.06 594
372Simple view칼빈의 생애와 작품들 출판연대 안인섭 박사 안명준 2022.08.23 572
371Simple view칼빈관련자료집 저자와 제목 목차 안명준 2022.08.13 650
370Simple view한국의 신학자들 1 안명준 편집 국민일보 안명준 2021.10.25 889
369Simple view[인터뷰] 안명준 교수, 한국의 칼빈주의자를 모으... 안명준 2020.12.29 1034
368Simple view한국교회가 헌신 통해 3·1운동 견인했듯 코로나 ... 안명준 2020.12.03 1040
367Simple view칼빈의 교회론과 한국교회 이정석 안명준 교... 2020.05.31 1318
366Simple view칼빈의 신앙유산과 한국교회의 목회적 전망, 이재... 안명준 교... 2020.05.31 1249
365Simple view임종구 목사의 칼뱅과 제네바교회 이야기 (1) 칼뱅... 안명준 2020.04.12 1306
364Simple view칼빈전집: Calvin opera  안명준 2020.04.11 1367
363Simple view한국교회를 빛낸 칼빈주의자들 안명준 외 안명준 2020.02.22 1434
362Simple view번역 신학 벗어나 세계 선도할 신학자 양성해야 안명준 교... 2020.02.08 1275
361Simple view[인터뷰] 안명준 교수, 한국의 칼빈주의자를 모으... 이야기 2019.09.01 1313
360Simple view배경식 박사의 칼빈신학 연구들 이야기 2019.04.12 1547
359존 칼빈의 신학방법론으로서의 성경극중주의  양비론(兩非論)과 양시론(兩是論)을 오가는 ‘이중개념주의’와 ‘복잡성의 중도’ 사이에서.pdf [517 KB] 다운받기Simple view전대경: 존 칼빈의 신학방법론으로서의 성경극중주... 안명준 2019.04.08 1580
358Simple view칼빈의 신학적 방법과 그의 신학의 애매함     존 ... 이야기 2019.04.08 1509
357Simple view1559년 칼빈 기독교강요 다운로드 이야기 2019.03.21 1627
356Simple viewCORRECTIONS TO FORD LEWIS BATTLES' ahn 2018.01.15 1612
355Simple view개혁자 칼빈의 성경 해석과 성령 특강 동영상 안명... 안명준 2017.09.09 2009
354Simple view칼빈의 해석과 성령 동영상 안명준 안명준 2017.08.22 1763
353Simple view/resources/john-calvin-studies/ 안명준 2017.01.28 2148
352Simple viewCalvin Bibliography Henry Meeter Center 안명준 2017.01.28 920
351Simple viewcalvins-works-in-english 안명준 2017.01.26 1986
350Simple viewGamble  안명준 2017.01.11 1867
349Simple view깔뱅의 윤리학 핵심은 감사와 책임  올리비에 아벨 안명준 2017.01.09 2036
348칼빈의 겸손에 대하여.docx [28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의 겸손 김한영 박사 안명준 2017.01.03 2030
347calvin002.pdf [516 KB] 다운받기Simple view갬블의 간결성과 용이성에 대한 비판적 고찰 황대... 안명준 2016.11.14 1883
346Simple view칼빈 여행 관리자 2016.09.21 1987
345Simple viewextra calvinisticum 안명준 2016.09.05 2250
344Simple view칼빈의 전 작품 다운 로드 안명준 2016.04.15 3302
343Simple view칼빈의 작품  The Online Books Page 안명준 2016.04.12 2173
342Simple view칼빈연구가 신복윤 박사님 소천소식 국민일보 안명준 2016.01.15 2089
341Simple view칼뱅과 세베르투스에 대한 오해 권현익 안명준 2015.11.06 3314
340Simple view신학도를 위한 칼빈의 해석학 안명준 안명준 2015.08.21 3315
339Simple view기독교강요 듣기 영어 관리자 2015.07.27 2252
338Simple view칼빈의 교회론 구춘서교수 안명준 2015.07.25 2090
337Simple view칼빈 동상과 칼빈 길,  안명준 2015.07.25 2277
336Simple view칼빈과 부.  이오갑 안명준 2015.05.29 2126
335Simple view성령의 신학자 칼빈과 교회 이양호박사 안명준 2015.05.28 2132
334Simple view이경직박사, 워필드의 칼뱅 안명준 2015.04.09 5691
333Simple view칼빈의 성령론 김재성박사 기독교학술원발표 안명준 2015.02.14 3359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