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칼빈신학 :::


362 313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안명준
Subject   21세기 교회와 사회, 여전히 칼빈이 필요하다”
21세기 교회와 사회, 여전히 칼빈이 필요하다”
크리스천투데이 김진영 기자 jykim@chtoday.co.kr  김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입력 : 2011.01.18 06:44제11차 아시아칼빈학회 한국서 개막
 
▲제11차 아시아칼빈학회에 참석한 각 나라 칼빈학자들. 왼쪽부터 이수영 목사, 와타나베 박사(일본), 이종윤 목사, 정성구 박사, 칼라아펠루 교수, 헤르만 셀더하위스 교수(네덜란드). ⓒ김진영 기자

제11차 아시아칼빈학회 학술대회가 17일 오후 서울 사당동 총신대학교(총장 정일웅)에서 한국과 일본, 대만 등 아시아 각국의 칼빈학자들이 모인 가운데 성대한 막을 올렸다.

‘21세기를 위한 칼빈’(Calvin for the 21st century)을 주제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오는 19일까지 열리고, 이 기간 동안 각국의 학자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한 칼빈 관련 논문들을 발표할 예정이다.

학술대회는 이날 개회예배에서 아시아칼빈학회 회장인 이수영 목사(새문안교회)가 인사말을 전하는 것으로 그 첫 막을 올렸다. 이 목사는 “아시아칼빈학회는 지난 1985년 처음 시작됐다. 학회 초대 회장을 지낸 일본의 저명한 칼빈학자인 와타나베 박사의 주도로 일본과 한국, 대만의 학자들이 모였다”며 “지금까지 학회를 통해 아시아의 칼빈 연구가 상당히 발전됐다. 물론 구미의 학문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그 격차를 많이 줄였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이 자리에서 지난 14년 동안 맡아온 아시아칼빈학회 회장직을 대만의 정양은 교수에게 이임했다. 그는 “최근 이 학회의 활동이 다소 침체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 절대적 원인은 (회장인) 내가 목회활동으로 학회를 좀 더 돌보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회장직을 대만의 정양은 교수께 이임한다. 오래전부터 마음에 두고 있었다. 새 회장을 중심으로 아시아칼빈학회가 세계적으로 그 위상을 떨치길 바란다”고 전했다.

개회예배 설교는 이종윤 목사(서울교회 원로)가 전했다. 이 목사는 이수영 목사와 함께 국내 정통 칼빈학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지난 2009년 칼빈 탄생 500주년 땐, 칼빈탄생500주년기념준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다양한 행사를 치렀다.

 
▲설교하고 있는 이종윤 목사. ⓒ김진영 기자
이 목사는 “칼빈이 남긴 기독교강요는 다름 아닌 성경 강해서”라며 “종교개혁가였던 그는 온몸으로 종교개혁의 핵심 가치인 ‘오직 성경으로만’을 외쳤던 사람이다. 기독교강요가 이를 증명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이 세상에 복음을 전하는 데 성경만으론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매혹적인 음악이나 감동적인 간증과 호소가 성경과 함께 필요하다고 한다”며 “그러나 이 세상이 아무리 악하고 험해도 오직 하나님 말씀만으로 충분하다고 성경이 우리에게 증거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이 목사는 “오늘 많이 사람들이 교회 안에서 성숙하지 못한 미진아로 사는 이유는 하나님께서 나를 위해 무슨 일을 하셨는지 성경을 통해 정확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오늘날 우리가 그 어떤 교양과목을 통해 성화가 되는 것이 아니다. 오직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목사는 “칼빈은 개혁신앙을 주장하면서 폭력과 도박, 음탕한 춤과 간음, 강간으로 가득한 제네바를 개혁해 나갔다. 이 때 그의 무기는 오직 성경 뿐이었다”며 “그 결과 제네바가 변화되기 시작했고, 그 영향으로 전 유럽이 변화되기 시작했다. 21세기를 맞은 교회와 사회엔 여전히 칼빈이 필요하다. 아시아칼빈학회가 칼빈처럼 오직 말씀을 사랑하고 성경만으로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인식을 전세계 교회에 전파하는 역할을 감당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축사한 총신대 총장 정일웅 박사는 “21세기는 포스트모던의 가치가 지배하는 시대”라며 “종교적으로 매우 혼란한 시대가 바로 지금이다. 신학의 정체성이 어느 때보다 분명해야 한다. 아시아칼빈학회가 기독교 신앙의 정체성을 밝히는 일에 큰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NCCK 김영주 총무 역시 “한국교회는 칼빈의 정신에 따라 새롭게 개혁될 필요가 있다”며 “아시아칼빈학회를 통해 기독교 신앙이 무엇인지 다시금 발견하고, 한국교회를 개혁할 수 있는 깊은 영감을 얻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국칼빈학회 회장 안인섭 교수(총신대)는 “이번 아시아칼빈학회는 지금으로부터 5백년 전 사람인 칼빈의 신학과 가르침이 이 시대, 여전히 의미 있는 것인지, 만약 그렇다면 우리는 그에게서 무엇을 배워야 할 것인지를 깊이 고민해보는 자리”라며 “칼빈은 성경에 근거해 한 민족을 넘어 세계적 차원의 하나님 나라와 교회를 위해 사역했다. 그를 연구하는 우리들은 그의 신학을 통해 더욱 이 시대 의미 있는 기독교 공동체를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이번 학술대회의 의미를 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세계칼빈학회 회장인 네덜란드의 헤르만 셀더하위스 교수가 주 강연자로 참석했고, 일본과 대만, 인도 등에서 칼빈학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에선 이수영 목사(새문안교회), 안인섭 교수(총신대, 한국칼빈학회 회장), 박경수 박사(한국칼빈학회 부회장), 최윤배 교수(총신대), 이종윤 목사(서울교회 원로), 채수일 교수(한신대 총장), 심창섭 박사(총신대) 등 다수의 교수 및 목회자들이 참석했다.

특히 이 기간에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Refo 500 Asias’ 대회가 함께 열린다. 이 대회는 유럽과 미국에서 2017년까지 열릴 예정인 종교개혁 기념 프로젝트로 학술 컨퍼런스, 강의, 전시회, 콘서트, 종교개혁 투어, 출판, 교육 자료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진행되고 있다. 아시아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1.01.18 - 22:05

121.137.70.8 - Mozilla/4.0 (compatible; MSIE 7.0; Windows NT 6.0; SLCC1; .NET CLR 2.0.50727; Media Center PC 5.0; InfoPath.2; .NET CLR 3.5.30729; .NET CLR 3.0.30729; .NET4.0C)


 이전글 CTS 칼빈탄생500주년, 복음을잃어버린중세기 대담
 다음글 왜 500년 전 칼빈신학이 지금까지 이토록 강력한가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02Simple view칼빈 500 행사 동영상 관리자 2012.09.16 830
301칼빈의교회론연구.pdf [3.4 M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의교회론연구 안명준 2012.03.05 1020
300Simple view칼빈생애 네이버 안명준 2011.12.25 906
299inst4.4.7.jpg [120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의 교회재정 사용 안명준 2011.09.15 1189
298Simple view칼빈의 ‘이중예정’, 유기도 하나님의 작정인가? ... ahn 2011.07.21 2075
297Simple view칼빈기사 기독신문 안명준 2011.05.18 1273
296Calvin and Reformed Theology.doc [58 KB] 다운받기Simple viewCalvin and Reformed Theology /W Cary 안명준 2011.05.10 1181
295칼뱅의 생애와 그가 남긴 유산들(박경수).hwp [72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뱅의생애와 그가남긴유산 박경수교수 안명준 2011.04.11 1526
294루터와_칼빈의_목회자적_자세와_신학적_통찰(최종본)[1].hwp [108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과루터의 신학적 통찰과 목회적 자세 관리자 2011.04.08 1381
293Simple view21세기 교회와 사회, 여전히 칼빈이 필요하다  안명준 2011.03.08 1395
292Simple view칼빈탄생500CTS 종교개혁사상의 정립 안명준 2011.03.05 1422
291Simple view[기고] 칼뱅 신학으로 본 ‘반정부 시위’ 안인섭... 안명준 2011.03.02 1401
290Simple viewCTS 칼빈탄생500주년, 복음을잃어버린중세기 대담 안명준 2011.02.18 1467
289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21세기 교회와 사회, 여전히 칼빈이 필요하다” 안명준 2011.01.18 1544
288Simple view왜 500년 전 칼빈신학이 지금까지 이토록 강력한가 안명준 2011.01.18 1545
287The_Program_of_the_11th_Asian_Congress_on_Calvin_Research__Refo_500_Asia_2011_(English_Version).doc [66 KB] 다운받기Simple view11th Asian Congress on Calvin Research & Consul... 안명준 2010.12.30 1632
286Simple view최선 교수와 함께하는 칼빈 신학   안명준 2010.09.10 2202
285Simple view칼빈의 종교개혁 실천의지 '교회법'에서 나타나평... 안명준 2010.09.10 2179
284Simple view[기장 18신]한국에서 칼빈을 다시 말하는 이유는칼... 안명준 2010.09.10 1839
283Simple view남아공서 세계칼뱅학회… 30개국 100여명 열띤 토... 안명준 2010.09.10 2329
282신학원리란 무엇인가1-1.hwp [18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신학원리 강의 1 관리자 2010.09.06 3373
281Simple viewCalvin and Rhetoric 책보기 안명준 2010.07.17 1801
280Simple viewTamburello, Union with Christ 책보기 안명준 2010.07.17 1767
279Simple view 김성현 목사 “칼뱅은 진정한 선교사·선교동원자... 안명준 2010.07.05 1859
278Simple view칼빈생가 안명준 2010.07.05 2021
277Simple view칼빈의 생애와 작품들 /문병호 안명준 2010.06.27 1954
276Simple view[유럽교회8] 제네바의 칼빈  ahn 2010.06.22 3428
275Simple view유럽교회7] 칼빈이『기독교강요』를 출판한 바젤-... ahn 2010.06.22 4115
274Simple view칼빈의 신학과 목회: Joshph A. Pipa 안명준 2010.06.16 1878
273Simple view칼빈의 설교학: Joshph A. Pipa 안명준 2010.06.16 1824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