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현대신학 :::


37 12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관리자
Subject   폴 틸리히의 상관방법의 신학

  
 [펌] 폴 틸리히의 상관방법의 신학  신학연구  2005/03/16 18:40

  http://blog.naver.com/wij777/20010845430
 
전용뷰어로 보기 포스트를 근사하게 보는 방법
닫기

 
 카페 > 호주성산 현대신학 연구실 | 성산지기
  http://cafe.naver.com/modernth/90
               폴 틸리히의 상관방법의 신학  

            
                         조 성 노 (현대신학연구소 소장)
    
   20세기 개신교 신학사상은  주로 세 가지 노선을 따라  전개되었다. 칼
   바르트에 의해 시작된  첫 노선은 하나님의 말씀 속에 나타난  신적 계
   시를 설명하는 데 집중하였다. 이  접근법에서는 인간이 하나님의 말씀
   을 듣고 신앙과  순종으로 응답해야 할 필요성이 강조된다.  루돌프 불
   트만에 의해  나나난 두번째 발전  노선은 그 지향 면에서  본질적으로
   성서적이었다. 성서  속에서 하나님이 인간에게 말씀하시고자  하는 것
   이 무엇인가를 찾아내려는 노력이 이루어진다.  이 목적을 달성하기 위
   하여 성서는  그것이 인간의 실존적  물음들, 곧 나는 누구이며,  나는
   어떤 존재가 될 수 있으며, 되어야만 하는가  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해
   석되어진다. 폴 틸리히 (Paul Tillich,  1886-1965)에게서 우리는 세번
   째 발전노선, 곧  기독교 계시의 철학적 이해의 주된  대표자를 만나게
   된다. 틸리히가  기독교에 대한 철학적  접근법을 택한 것은  바르트의
   계시적 접근법과 정반대를 이룬다는 사실이  곧 주목될 것이다. 틸리히
   자신이 이 기본적 차이점을 지적하고 있다.

   그는 신학이란 두  가지 방법으로 접근될 수 있다고  믿는다. 신학자가
   기독교 케리그마를 특정 상황 속에 처한  인간에게 의미를 갖게 만드는
   것을 중요시  하기보다 기독교 케리그마의  불변성, 그 영원한  진리를
   강조하는 길을  택할 때  그 신학자는  케리그마적 신학(a  kerygmatic
   theology)을 낳게 된다.  케리그마적 신학은 기독교 신앙을  순수한 형
   태로 보존하는 데 주된 관심이 있다.

   바르트는 바로 이와  같은 신학을 선택한 것으로 틸리히는  믿는다. 또
   한 틸리히는 이와  같은 신학(케리그마적 신학)은 기독교  진리를 동시
   대적 상황에 적응시키려하는  노력을 기울일 때 언제나  존재하기 마련
   인 상대화의 위험으로 부터 기독교 진리를  수호하는 장점이 있음을 시
   인한다.  그러나   이와는  달리  틸리히  자신은   "대답의  신학"(an
   answering theology)을  선택한다. 이 접근법에서는 학자는  먼저 인간
   이 묻고 있는  물음들에 귀를 기울이고 그 다음에 기독교  메시지를 인
   간의 물음들에 귀를 기울이고 그 다음에  기독교 메시지를 인간의 물음
   들에 대답하는 형식으로 정리한다.

   틸리히는 첫번째  신학의 위험성은 부적합성(irrelevance)에  있고, 두
   번째  신학의  위험성은  왜곡과  희석화(dilution)를  가져오는  적응
   (adaptation)에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종교는 그것이
   인간에게 현존하게 되려면  현실문화에 대하여 말하지 않으면  안 된다
   는 것이  그의 확신이다. 그는  부적합성의 위험보다는 왜곡의  위험을
   무릅쓰는 길을 택한다.

   틸리히는 철학자를  겸한 신학자(a  philosopher-theologian)이다.다시
   말해서 그는 인간의 가장 근본적인 물음들을  검토하는 데는 철학이 그
   수단으로 사용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이런  물음들이 노출되고 이런 물
   음들 속에 내재한  인간적 상황이 밝혀져야 비로소  신학자는 기독교가
   이런 물음들과 이 상황에 대하여 무엇을  말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이야
   기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상관의 방법

   틸리히는 자신의 신학방법을 상관의 방법(the  method of correlation)
   이라고 이야기한다.  그는 상관의 방법을 이렇게  이야기한다. "상관의
   방법은 기독교 신앙의  내용을 실존적 물음들과 신학적  대답들을 상호
   연결(interdependence) 시킴을 통하여 설명한다  ." 신의 대답으로부터
   출발하는 바르트와는  달리 틸리히의 출발점은 인간의  물음이다. 인간
   의 물음이 무엇인가에  대한 그의 탐구는 그로 하여 인간  문화의 광범
   위한 영역을 탐구하게  만든다. 그 까닭은 그는 인간은  문화적 형식들
   속에서 스스로를 가장 훌륭하게 드러낸다고  믿기 때문이다. 인간은 문
   화적 형식들로  둘러싸여 있으며, 이  문화적 형식들을 통하여  인간은
   자신과 자신의 이해, 관심 및 불안들을 표현한다.

   틸리히에게 있어서는 회화, 연극, 정치, 역사,  사회학, 과학, 심층 심
   리학, 문학, 철학, 삶의 패턴, 이 모든  것들이 인간 상황에 대한 그의
   분석의 재료가 된다.  문화 탐구의 마지막 단계에서 그는  인간이 묻는
   물음들이 무엇인가를 알기에  이른다. 오직 이 단계에 이르게  된 때에
   야 비로소 그는  신학화하고, 인간의 물음들에 대답하는 데  어떤 동무
   을 줄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일에 손을 댄다. 달리  표현하면, 틸리히
   는 그의  필생의 작업이 "한계 상황"(boundary-situation),  곧 철학과
   신학, 종교와 문화의  경계선상에서 이루어지고 있다고 본다.  그의 과
   제는 이 양쪽을  상호간의 침투관계(mutualinterpenetration)를 이룩해
   놓기 위하여 노력하는 것이다. 신학자의  과제를 이렇게 이해하는 밑바
   탕에는 "문화의  실체가 종교이듯이  종교의 형식은 문화이다"고  하는
   틸리히의 확신이 깔려 있다.

   이 말이 뜻하는  바는 어떤 문명의 문화적 형식들을 연구하는  것은 그
   종교적 관심들, 또는  종교적 관심의 결여를 드러내게  된다는 것이다.
   혹은 달리 표현하면, 종교가 어떤 문화 속에  존재하는 경우 종교는 그
   문화의 모든 형식들  속에 그 존재를 드러내게 된다는  것이다. 종교가
   문화 속에 존재하지  않는 경우, 문화는 어떠한 종교적  함축들도 결여
   하게 된다.

   인간의 상황

   상관의 방법에 충실하여, 틸리히의 신학은  무엇보다도 먼저 인간의 현
   상황에 대해 분석한다.  오늘날의 인간은 누구인가? 그는  과거의 인간
   에게서 처럼 오늘날의  인간에게도 삶의 의미가 무엇인가  하는 물음이
   가장 기본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 인간은 이 물음에 대한  대답을 생
   각하면서 기본적인  인간의 유한성의 조건을 의식하게  된다. 인간간의
   실존 소유는 매우 제한된 소유이며,  이제한된 소유조차도 계속 비실존
   (non-existence)의 위협을 받고 있다. 그의  존재는 위태롭다. 그는 어
   떤 순간에라도 존재하지 않을 수 있다. 인간은  자신이 순간 순간 비존
   재(non-being)에 직면하고 있음을 안다. 이같은  위협에 직면하여 인간
   은 어떻게 그의 삶에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가?

   그는 어딘가에서 "존재의  용기"(the corurage to be)를  발견하고, 삶
   은 그 위태로운  성격에도 불구하고 살 만한 가치가 있다고  주장할 필
   요가 있다. 달리 표현하면, 그의 실존의  불안전성에 대한 인간의 의식
   은, 불안과, "비존재에 대한 실존적 의식"과  실존은 의미가 없으며 부
   조리일지도 모른다는  고뇌에 시달린다. 틸리히는  심리학에, 실존주의
   에, 예술과  시에, 역사와 정치적  사실들 속에 나타난 현대의  문화적
   표현의 다양한 형식들을  읽으면서 이 불안이 현대인으로  하여금 자신
   의 인간상황을 무의미한  것으로 보게 이끌었다는 사실을  뒷받침해 주
   는 많은  증거를 발견한다. 이  무의성에 대한 현대인의 반응은  절망,
   무감각, 자기 파괴적인 경향, 삶에는 가치있는  것이 없다는 일반적 느
   낌으로 나타났다. 삶은 무의미하지는  않더라도 제한되있다는 깨달음으
   로도 문제는  동일하게 제기된다. 인간은  어디서 존재의 용기를  찾는
   가, 인간은  삶의 의미에 대한 자신의  불안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는
   가?인간은 그의 자유를  통하여 그의 존재의 용기를 표현하는  길을 선
   택한다고 틸리히는 주장한다. 인간은 삶을  의미있게 만드는 선택을 할
   자유를 사용함으로써 삶에 의미를 부여하는  길을 택한다. 그것은 자아
   와 삶의 의미의 유일한 원천으로  내재하는 자유로써 이루어진다. 이와
   같은 결단 속에는 본질적인 인간의 유한성의  조건에 대한 거부가 내재
   한다. 인간은 의미를 발견하기보다 의미를  부여하기로 결정한다. 달리
   표현하면, 삶 속의  의미의 유일한 원천으로서의 자아의 선택은  곧 인
   간의 현실조건을,  인간의 유한성과 의존성과 제한성을  거부하는 쪽으
   로 행동하는 것을  뜻한다. 이리하여 인간은 그에게 존재의  용기를 가
   져다 줄 것을 선택함으로써 자신의 현실  조건을 부인하고 자신을 현실
   상황으로부터 분리시키게 된다.  즉 소외의 상태를 선택한  것이다. 틸
   리히에게는 이 소외의  상태가 곧 죄의 상태이다. 이  선택에서 인간은
   스스로를 자신의 신으로  만들고 동시에 자신의 정체, 곧  자신이 유한
   하고 제한된 존재임을 부인하게 된다.

   이와 같은 자유롭게  선택된 상태의 결과는 자신의  참다운 존재로부터
   분리되었다는 느낌과  그것에 따른 고독감이다. 인간은  자기 자신으로
   부터 소외된다. 틸리히는  이 시대 사람들의 병, 이들의  절망감, 공허
   감, 냉소주의, 삶을 무의미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큰 원인이 존재의 용
   기를 찾음에  있어 이같이 자유를  근본적으로 잘못 사용한 데  있다고
   본다.

   인간 존재의 근거로부터  원초적으로 분리되어 있는 이와  같은 상태로
   부터 인간은 스스로를  탈출시킬 수가 없다. 인간이 이런  방향으로 기
   울이는 모든 노력은 그가 선택한 소외의 조건  속에 뿌리가 있으며, 그
   로 인하여 실패할 운명에 처해 있다. 이리하여  개선을 위한 인간의 사
   회적이고 정치적인 모든  노력, 인간의 개인적인 도덕적  성장의 노력,
   심지어 인간의 종교 행위까지도 그것이 그의  소외된 자아로부터 온 것
   인 한 아무런 소용이 없다.

   이것이 인간의 상황에  대한 틸리히의 분석 내용이다. 이  시대의 온갖
   문화적 표현들을 읽으면서  틸리히는 그런 문화적 표현들  역시 본래적
   존재로부터 분리된  인간의 상태를 반영하고  있음을 본다. 그리고  그
   모든 것 이면에  언제나 그의 근본적인 물음이 되어 왔던  문제가 도사
   리고 있음을 본다. 나는 누구이며, 나의 삶의  의미는 무엇인가? 이 대
   목에서 틸리히는  비로소 인간의  물음으로부터 신의 대답으로  시선을
   돌린다.

   신의 대답

   대답의 시작은  인간이 자신의 현실적인  모습을, 곧 자신이  유한하고
   따라서 의존적인 존재임을 알게 되는 데 있다.  이런 사실의 시인은 다
   시 인간이 의존하여 있는 분, 그가 그로부터  자신을 분리시킨 분을 시
   인하는 데로 이끈다. 그 분은 다른 존재자들  가운데 한 존재자가 아니
   다. 오히려 그는 모든 존재의 근거요, 존재  그 자체요, 궁극적인 실재
   이다. 이리하여  틸리히는 하나님의 이름을  부른다. "모든 존재의  이
   무한하고 다함없는  깊이와 근거의 이름이  하나님이다. 이 깊이가  곧
   하나님이라는 말이 뜻하는 것이다."

   틸리히는 하나님을 존재의  근거로 시인하는 일이 모든  인간에게 가능
   하다고 믿는다. 그것은 모든 인간은 궁극적인 관심을  가질 수 있고 실
   제로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과 궁극적인 관심은  동의어이다.
   틸리히가 말하는 궁극적인  관심의 보다 명확한 뜻은  복음서에 나오는
   마르다와 마리아 이야기에 대한 틸리히의  설교 가운데서 나타난다. 그
   두 자매는 한 인간이  삶의 의미에 대해 취할 수 있는  두 가지 가능한
   견해를말해주는 상징으로  사용된다. 마르다와  마리아의 경우는  모든
   사람들에게도 해당된다.

   이렇게 보면,  인간의 상황에 대한  틸리히의 분석에서는 모든  사람은
   궁극적으로 관심하는 어떤 대상을 갖는다.  이 일은 이들에게 절대적으
   로 중요한 것이고, 이 일을 위하여 이들은  목숨까지도 기꺼이 내어 놓
   으려 한다. 궁극적인  관심은 보편적인 인간의 현상이다.  따라서 모든
   인간은 신앙인이다.  까닭은 하나님이란 이름은 한  인간에게 궁극적인
   관심사가 되는 것의 상징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존재의 근거와 궁극적인 관심으로  이야기하는 데서 틸리히는
   두 가지 서로 다른, 그러나 연결되어 있는  듯이 보인다. 첫째, 하나님
   은 삶의 깊이의  차원으로 이해된다. 인간은 모든 것이  피상적이고 일
   시적인 현실의 표면  아래로부터 자신의 삶에서 진정으로  중요한 일들
   의 차원으로 뛰어드는  때 하나님을 만나게 된다. 인간이  현실의 핵심
   으로 깊이 들어갈수록  인간은 자신의 삶에서 최종적이고  결정적인 관
   심사로 보다 가까이 다가서게 된다. 이 지점에  도달하는 때 인간은 모
   든 현실(실재)에 존재와  최종적 의미를 주는 것에 도달한다.  곧 인간
   은 존재의 근거에 이르고, 하나님을 만난다.

   이제 틸리히는 그의 다음의 논점으로  옮아간다. 그는 기독교 메시지에
   서 이  하나님은 분리와 소외와  절망의 실존적 상황에 처한  인간에게
   말씀하신다고 주장한다. 인간은 그의 삶에서  그에게 의미와 희망을 주
   는 것을 애타게  찾는다. 이 인간에게 하나님은 그의 말씀  곧 예수 그
   리스도 안에서  이야기하신다. 즉 인간에게 하나님은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운 존재"의 약속을 제공하신다.

   새로운 존재

   신약성서에 묘사된 예수의 인격에서 인간은  존재의 근거로부터 분리된
   상태에 빠지지 않은 한 인간을 본다. 한  인간으로서의 예수는 다른 사
   람들과 다름없이 인간  상황의 모든 여건 하에서 살았다.  다른 사람들
   처럼 그 역시 그의 자유를 행사하였다. 언제나  그가 처한 명확한 맥락
   안에서, 곧 의존적이고  유한하고, 따라서 제약된 존재의  맥락 안에서
   그의 자유를 행사하였다.  이와 같은 존재로서 그는 그의  존재의 근거
   를 철저히 인정하면서 살았다. 그에게는  틸리히가 말하는 완전한 "신-
   인성"이 있었다. 이는 하나님이 의도하신 인간  곧 존재 자체의 깊이까
   지 들여다보는  인간이다. 그는 완전한 인간이었으면서도  하나님과 분
   리되지 않고 하나님과 계속 연합하면서  살았다. 그는 궁극적 실재와의
   모든 분리를 완전히  극복한 인간이었다. 한 마디로 말하여  그는 그의
   모습대로, 현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면서 살았다.

   여기, 예수  그리스도 안에, 인간의  새로와지는 힘이, 인간이  자신과
   하나님과 화해하는 힘이 있다. 여기에 새로운  존재가, 인간 구원의 원
   리가 있다. "소외된 것을 재결합시키고, 갈라진  것에 중심을 주고, 하
   나님과 인간, 인간과  그의 세계, 인간과 그 자신 사이의  균열을 극복
   함이 있다." 하나님과 연합하는 인간은 이  새로운 존재의 힘을 나누어
   갖게 된다. 이  힘으로 인간은 자유를 오용하는 것으로부터  해방될 수
   있다. 인간은  그의 인간적 실존을 따라다니는  분리로부터 자유로와질
   수 있다. 인간은 신-인성에 참여할 수 있다.

   그러나 어떻게 이 새로운 존재에  참여하게 되는가? 기독교는 이상스럽
   게도 역설적으로 인간은 그가 용납받았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만 하면
   된다고 말한다. 인간은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이 그에게 새로운 존재
   를 허락하심을 믿고 신뢰하기만 하면 된다.

   토마스(J. Heywood Thomas)는 틸리히의 신앙  관념을 다음과 같이 해설
   해 주고  있다. "인간이 이와 같은  믿음과 신뢰에 이르게  되면, 그는
   현실 그대로의 자신의 모습, 곧 죄인이나  구원을 받은 자이며, 분리되
   었으나 신적인  근거와 결합(연합)된  존재인 자신의 모습을  받아들일
   수 있게 된다.  이 용납함을 받음으로 부터 인간은  자기자신을 용납하
   게 된다. 이리하여 인간은 치유함을 받는다.  그리고 그 새로운 존재의
   힘에서 인간의 물음  곧 삶의 의미는 무엇인가 하는 물음에  대한 신의
   대답이 주어진다.
 태그저장  취소  인쇄 구독북마크미투 0

X
보내기
URL복사메일카페블로그메모일정미투데이페이스북트위터요즘북마크 되었습니다.
네이버me 북마크함 가기
X
현재 북마크 되어있습니다.
북마크를 해제하시겠습니까?
예 아니오 X
서버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십시오.
X
북마크 서비스 점검 중으로,
현재 북마크 읽기만 가능하오니
이용에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X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해 주세요.
X
이 블로거의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네이버me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덧글 쓰기  엮인글
  
  

  
 '전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체 포스트 보기  
[펌] 불트만의 실존론적 신학  2005.03.17
 
[펌] 폴 틸리히  2005.03.16
 
[펌] 폴 틸리히의 상관방법의 신학  2005.03.16
 
[펌] 틸리히의 역사해석과 신앙  2005.03.16
 
[펌] 틸리히의 종교이해(조직신학 제4부에서)  2005.03.16
 


이전  다음



▲ top  
  

--------------------------------------------------------------------------------

블로그보기
 
선물하기
 
쪽지보내기
 
카페초대
이웃맺기
 

wij777 안녕하세요, wij777 의 블로그 입니다.
프로필 쪽지 이웃추가
이 카테고리는 방문객의 접근이
제한되었습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12532)  
신학연구  
장애인선교  
철학  
선교  
민중신학  
인권  
비교종교학  
성경  
교회  
찬양  
안티반기련  
공지사항  
가입인사  
자유게시판
 
아이콘들
 
프레시쏭
 
힘들고.짜증날때  
이미지들
 
꼬맹이방
 
환경보호  
사진자료  
사전  
자원봉사  
그림자료  
photoshop  
기독교동영상

 
교사의사명  
주일학교  
성령  
성경주석자료  
기도문  
바울사상  
포토로그  나의 포토이야기
 친구들과 한컷
 여행 스케치
태그 최근 | 인기 사용된 태그가 없습니다. ▶모두보기
달력
◀ ▶
월별보기
일월화수목금토SunMonTueWedThuFriSat


달력보기
2009년 05월
1 post
2006년 10월
1,681 post
2006년 05월
1 post
2006년 04월
28 post
2006년 02월
1 post
2006년 01월
10 post
2005년 12월
6 post
2005년 09월
11 post
2005년 08월
2 post
2005년 07월
74 post
2005년 06월
43 post
2005년 05월
243 post
2005년 04월
1,679 post
2005년 03월
5,241 post
2005년 02월
3,389 post
2005년 01월
129 post
검색
 최근덧글
 [링크스크랩] 컴퓨터...
 [본문스크랩] 사도바...
 [본문스크랩] 다이아...
 [펌] 고양이CAT
 [펌] 오늘은 선물입니다
다녀간 블로거를 삭제하시겠습니까? 선택한 블로거를 스팸차단 ID로 등록합니다. 스팸차단 ID로 등록시 방문흔적이 남지 않으며, 내 블로그
내에서 모든 활동이 제한됩니다.
 
 
다녀간 블로거
 진선미애
 alsgo0717님의 블로그
 眞善美愛
 김영재 교수와 함께..
 oyk0510님의 블로그
이웃 블로거
새이웃그룹 새 그룹 카운터
Today
20
Total
51,912
활동정보블로그 이웃 38 명 글 보내기 0 회포스트 스크랩 13 회사용중인 아이템 보기RSS 2.0
RSS 1.0
ATOM 0.3 POWERED BY
NAVER
BLOG ..
--------------------------------------------------------------------------------

글 보내기 서비스 안내2009년 6월 30일 네이버 여행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네이버 여행 서비스를 이용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더 좋은 서비스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악성코드가 포함되어 있는 파일입니다.{FILENAME}
백신 프로그램으로 치료하신 후 다시 첨부하시거나, 치료가 어려우시면
파일을 삭제하시기 바랍니다.
네이버 백신으로 치료하기 고객님의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될 경우 시스템성능 저하,
개인정보 유출등의 피해를 입을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객님외에 다른 방문자에게는 이용이 제한되었습니다.{ALERTMESSAGE}
이용제한 파일 : {FILENAME}
  
 
  
  
    
 

                        
                          
        

 내PC 저장N드라이브 저장
 
카메라 모델해상도노출시간노출보정프로그램모드ISO감도조리개값초점길이측광모드촬영일시
 저작권 침해가 우려되는 컨텐츠가 포함되어 있어
글보내기 기능을 제한합니다. 네이버는 블로그를 통해 저작물이 무단으로 공유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저작권을 침해하는 컨텐츠가 포함되어 있는 게시물의 경우 글보내기 기능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상세한 안내를 받고 싶으신 경우 네이버 고객센터로 문의주시면 도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건강한 인터넷 환경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고객님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저작권 침해가 우려되는 컨텐츠가 포함되어 있어
주제 분류 기능을 제한합니다.네이버는 블로그를 통해 저작물이 무단으로 공유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저작권을 침해하는 컨텐츠가 포함되어 있는 게시물의 경우 주제 분류 기능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상세한 안내를 받고 싶으신 경우 네이버 고객센터로 문의주시면 도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건강한 인터넷 환경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고객님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작성하신 게시글에 사용이 제한된 문구가 포함되어 일시적으로
등록이 제한됩니다.
이용자 분들이 홍보성 도배, 스팸 게시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다음과 같은 경우 해당 게시물 등록이 일시적으로 제한됩니다.
특정 게시물 대량으로 등록되거나 해당 게시물에서 자주 사용하는
문구가 포함된 경우특정 게시물이 과도하게 반복 작성되거나 해당 게시물에서 자주 사용하는
문구가 포함된 경우스팸 게시물이 확대 생성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문구 및 사용 제한기간을
상세하게 안내해 드리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 드립니다. 모두가 행복한 인터넷
문화를 만들기 위한 네이버의 노력이오니 회원님의 양해와 협조 부탁드립니다.
더 궁금하신 사항은 고객센터로 문의하시면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수정하신 후 다시 등록해 주세요.
확인
회원님의 안전한 서비스 이용을 위해 비밀번호를 확인해 주세요.
다시 한번 비밀번호 확인 하시면 이용중인 화면으로 돌아가며, 작성 중이던
내용을 정상적으로 전송 또는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1일 안부글 작성횟수를 초과하셨습니다. 네이버 블로그에서는 프로그램을 이용한
안부글 자동등록 방지를 위해 1일 안부글 작성횟수에
제한을 두고 있습니다.  
1일 안부글 작성횟수를 초과하셨습니다. 고객님이 남기신 안부글에 대한 다수의 신고가 접수되어
1일 안부글 작성 횟수가 5회로 제한되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는 여러 사람이 함께 모여 즐거움을 나누는
공간으로 모든 분들이 기분좋게 블로그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고객님의 이해와 협조 부탁 드립니다.  
공감을 삭제하시겠습니까?이 포스트의 공감수도 함께 차감됩니다.
 선택한 블로거를 블랙리스트ID로 등록합니다. 블랙리스트로 등록시 공감 및 덧글 작성 등이
제한되며 방문흔적이 남지 않습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2.09.17 - 13:23

210.101.105.130 - Mozilla/4.0 (compatible; MSIE 8.0; Windows NT 5.1; Trident/4.0; V-TV Browser7.0.0.0 (Build 700);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 .NET CLR 2.0.50727; .NET CLR 3.0.04506.648; .NET CLR 3.5.21022; .NET CLR 3.0.4506.2152; .NET CLR 3.5.30729)


 이전글 불트만의 실존론적 신학
 다음글 후기 자유주의 린드 백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7Simple viewcarl Henry  안명준 2017.01.27 272
36Simple vieww. martin, hermeneutics 관리자 2016.03.04 703
35Simple view우리이웃들의 신학들 이승구박사/서평 안명준 안명준 2015.08.21 1348
34Simple view바르트 신학 비판 서철원 박사 안명준 2015.06.30 674
33Simple view 뮐러의 [신학 방법론] 안명준 2015.04.06 1027
32lonergan (1).hwp [59 KB] 다운받기Simple view로너간 신학방법론 안명준 2015.04.06 560
31Simple view로너간 안명준 2015.04.05 506
30Simple view에밀 브루너의 신학 방법론 - 계시와 이성을 중심... 안명준 2012.09.17 1771
29Simple view불트만의 실존론적 신학 관리자 2012.09.17 851
28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폴 틸리히의 상관방법의 신학  관리자 2012.09.17 830
27Simple view후기 자유주의 린드 백 관리자 2012.09.04 690
26윤명중목사님래포트.hwp [48 KB] 다운받기Simple view세대주의,근본주의 등 /윤명중목사 윤명중 2012.05.20 787
25Simple viewThe modern theologians : an introduction to Chr... 안명준 2012.04.06 794
24Simple view칼 바르트 신학 자료 링크 안명준 2010.06.16 1513
23Simple view새관점 비판-복음주의 신학회 안명준 2010.04.26 1539
22Simple view        '공공신학' 교회 공적 책임 논의         ... 이승구 2008.11.29 2125
21Simple view브루너 Emil Brunner(1889-1966) /안명준 안명준 2008.11.02 2219
20Simple view7. 틸리케 신학의 방법론 김영한 김영한 2008.05.08 2515
19Simple viewAnalogy and the Spirit in the Theology of Karl ... barth 2008.03.16 2639
18후기현대신학방법김성원.hwp [37 KB] 다운받기Simple view후기현대신학방법 김성원교수 김성원 2008.03.03 2655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