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조직신학 :::


36 11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 (545)
계시/성경관 (21)
신론 (135)
기독론 (21)
인간론 (82)
구원론/성령론 (17)
교회론 (208)
종말론 (18)
기타 (36)
Name   이야기
Subject   베크교수와 대담/교회의 정체성
File  
교회의_정체성은_십자가의_죽음에서-반_데_베크.hwp [33 KB] 다운받기 교회의_정체성은_십자가의_죽음에서-반_데_베크.hwp (33 KB) - Download : 434
교회의 정체성은 십자가의 죽음에서 찾아야 합니다
목회와 신학 2003년 1월호 특별초대석

글이봉춘 / 사진안유선

화란 자유대학교 조직신학 교수와 국제개혁신학연구원 회장으로 있는 아브라함 반 데 베크(Abraham van de Beek) 교수가 국제신학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오랫동안 한국을 방문하고 싶었고 또 앞으로 한국교회와 연계를 모색하고 싶다고 피력한 그와 교회의 사명과 정체성에 관한 대화를 나누며 한국교회의 미래를 생각해 보았다.

▶ 최근의 화란 신학계의 경향과 교회의 형편은 어떠한지 말씀해 주시지요.

화란 신학계는 크게 자유주의 경향과 보수적인(복음주의) 경향으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자유주의 경향이 주류를 이루고 있습니다. 세속 학문의 영향과 접목으로 인해 신학의 폭이 넓어져 가고 있지만 결국 이것은 자유주의 신학으로 가는 결과가 되었고 심지어는 타종교와의 대화도 부담 없이 이루어지고 있는 실정인데, 그래서 전체적인 대세는 자유주의 경향입니다. 이러한 신학적 흐름이 교회에 영향을 주는 것은 당연합니다. 자유주의 신학과 종교사학의 영향 그리고 커뮤니케이션 등의 일반학문의 접촉으로 인해 교회도 리버럴한 방향으로 나아갔습니다. 교회성장이 둔화되고 교인들의 수는 급감하고 젊은 사람들이 현대적인 예배, 즉 밴드나 드라마 등이 가미되어 시선을 끄는 예배에 많이 모이고는 있지만 복음의 진보에는 큰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 들어서는 비록 소수이지만 복음주의권 교수들이 보강되면서 새로운 약진의 기반이 다져지고 있습니다. 자유대학교도 70년대는 보수적,80년대 이후부터는 자유주의적인 성격을 보여주고 있지만 현재는 다시 보수로 돌아가려는 복원의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젊은 사람들이 복음적인 메시지에 관심을 갖고 있는 현 추세도 한 몫을 하고 있습니다.

▶ 화란 교회도 마찬가지겠지만 포스트모더니즘에 들어서면서 교회가 복음을 증거하는 데 점점 무력해지고 있지 않은가 생각합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어떤 원인들이 있다고 보십니까?

무엇보다도 교회의 세속화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근대 이후로 사람들이 이성에 의존하게 되면서 상대적으로 초월적인 부분이 무시되었습니다. 현대인들이 이성을 존중하며 판단 기준의 권위를 이성에 둠으로써 인간의 이성으로 입증할 수 없는 신의 존재에 대한 관심이 약해졌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경향은 자연스럽게 물질만능주의와 연결되었습니다. 삶의 가치가 자기중심적이 되고, 물질적인 것에 초점을 맞추며 정치 경제 분야 등의 사회개혁에 관심을 두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서구사회의 세속화는 기독교 세계관에 심각한 영향을 주었습니다.

▶ 그렇다면 이러한 세속화에 교회는 왜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했을까요?

한 마디로 교회의 정체성을 상실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목회자의 교회관이 어떠하냐에 따라 목회방향이 결정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교회관이 왜곡된 것입니다. 교회가 자신의 모습을 뒤돌아보지 않은 것입니다. 계몽주의 이후 사람들은 유토피아적 희망을 갖게 되었고 물질주의와 현세지향적이며 기복주의적 사고가 주류가 되었습니다. 이것에 교회와 신학이 동참했던 것입니다.

▶ 교회의 정체성에 대해 좀더 자세히 설명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우리는 교회의 사명과 활동에 치중해 왔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교회의 정체성을 점검해 볼 때입니다. 교회는 사명보다 정체성이 우선되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사명은 정체성에서 나오기 때문입니다. 뭔가를 하기 위한 크리스천으로 부름을 받기 이전에 우리의 부르심은 크리스천이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어집니다. 이것은 십자가의 죽으심으로 가능합니다. 교회의 정체성은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정의됩니다. 따라서 교회는 세상에 대해 죽어야 합니다. 날마다 우리의 생명을 잃는 것이요 영원히 주님의 죽으심을 기념하는 것이 교회의 정체성입니다. 이러한 교회의 정체성을 내어주고 다른 정체성을 교회가 받아들이고 그것이 믿음을 지배한다면 심각한 사태를 초래할 것입니다.

▶ 교회의 정체성의 혼동이 심각한 문제라면 어떻게 이 문제를 대처해 나가면 좋겠습니까?
 
쉬운 문제가 아닙니다. 또한 세속화로 인한 정체성의 혼동은 우리가 세속화된 곳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선택의 문제가 아닙니다. 즉 위험을 피할 수 있는 경우를 생각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교회는 세속화 속에서 살아가고 있고 피할 수 있는 선택권이 없습니다. 그래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교회가 이것이 문제다라는 것을 깨닫는 것입니다. 세속화가 매우 위협적인 대상이며 이것이 심각한 문제라는 것을 진정으로 교회가 알아야 합니다. 문제임에도 문제가 아닌 것처럼 덜 의식하고 살아가는 것이 가장 큰 위험을 주고 있습니다.

▶ 끝으로 한국교회의 정체성이 새로워지기 위한 권면의 말씀을 부탁드립니다

이 세상은 소망이 없습니다. 아주 조금 개선된다고 느낄지는 모르지만 결국은 인간 자체의 본성이 타락되어 있기 때문에 가능성은 없습니다. 그러한 인간의 죄악성이 주고 있는 상황을 절박하게 깨달아야 합니다. 서구 사회와 교회는 이것을 잘 못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인간에게 희망을 두고 있습니다.
또한 물질만능주의가 교회의 정체성을 흔드는 주범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주님은 우리의 삶을 더 좋게 만들기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의 삶을 짊어지기 위해서 오셨음을 마음 속에 새기며 교회를 위한 교회가 아니라 그리스도를 위한 교회가 되길 바랍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4.10.13 - 14:39

210.101.104.179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V-TV Browser7.0.0.0 (Build 700))


 이전글 선교 120주년, 한국교회는 위기인가?  
 다음글 교회의 정체성과 사명(The Identity and Mission o...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6신학방법론(위키).pdf [164 KB] 다운받기Simple view신학방법론 위키 이야기 2018.09.16 2462
35Simple view신학 용어 100선 정리 이야기 2018.07.25 3290
34基督?神學?論.doc [607 KB] 다운받기Simple view基督教神學概論 벌콥 안명준 2017.02.11 4708
33Simple view복음주의 / 정지영 요약 안명준 2014.07.05 17180
32Simple view물리학과 화학에 대한 기독교적 접근 포이쓰레스교... 안명준 2014.04.24 6087
31Simple view세례 문답 교육(catechumenate)의 탄생.  목회와신... 안명준 2013.10.06 6573
30Simple viewSOME IMPORTANT LATIN THEOLOGICAL TERMS 안명준 2013.08.11 5968
29Simple view신학방법 김재성교수 안명준 2013.08.07 5842
28Simple view신학교리에 대한 문제들 안명준 2013.08.05 5596
27Simple view평신도를 위한 조직신학 국민일보 국민일보 2013.04.30 5821
26Simple view데이비드 웰스 인터뷰 안명준 2012.05.09 7965
25Simple view지난 100년, 한국교회 신학을 살펴 보자  이승구 안명준 2012.04.04 6523
24Simple view창조의 세계관적 의미(최용준)     안명준 2010.09.19 6736
23Simple view하비 콕스, ‘종교의 미래’ 출간 관리자 2010.09.06 7526
22베스마르교의의미래.hwp [39 KB] 다운받기Simple view교의는 미래가 있는가? 베스마르교수 베스마르 2010.09.05 6831
21Simple view지금 미국 교회는..'목사 실업자 30만명' 안명준 2010.06.09 6271
20Simple view<기독교 이단 판단의 기준>  개신대학원교수 작성 안명준 2009.11.17 6469
19학대하는교수r.m.Enroth지명수역.hwp [8.5 KB] 다운받기Simple view학대하는 교회(CHURCHES THAT ABUSE ) 지명수박사... Ronald M. ... 2008.12.13 6489
18Simple view조직신학에 대하여(기독교신문) 안명준 안명준 2008.09.24 6859
17박형룡참고문헌정보원.hwp [23 KB] 다운받기Simple view박형룡참고문헌정보원. 안명준 2008.05.06 6693
16Simple view신학입문 1 첫 수업 안명준 2008.03.10 7234
15Simple view루터의 신학방법론  박영식 박영식 2008.03.04 8633
14Simple view국제 월드비전 선교담당 부총재 발디어 스튜어나겔... 안명준 2007.09.11 7911
13Ahns Stheo1.hwp [398 KB] 다운받기Simple view조직신학안명준 안명준 2007.09.10 7006
12Simple view안명준교수의 조직신학자료들 안명준 2006.09.21 7065
11Simple viewHermann Bavinck 삼위일체 안명준 2005.05.02 6641
10로마 카톨릭 신학강의.hwp [15 KB] 다운받기Simple view로마카톨릭신학 안명준 2005.04.04 6682
9Simple view안명준교수의 조직신학 홈피 소스 관리자 2005.03.11 7405
8몰트만생태학.pdf [821 KB] 다운받기Simple view생태학/몰트만 이야기 2004.10.16 5476
7Simple view선교 120주년, 한국교회는 위기인가?   이야기 2004.10.13 5431
6교회의_정체성은_십자가의_죽음에서-반_데_베크.hwp [33 KB] 다운받기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베크교수와 대담/교회의 정체성 이야기 2004.10.13 5383
5Simple view교회의 정체성과 사명(The Identity and Mission o... 안명준 2002.12.15 1169
4http://www.rpress.or.kr/poetry/xinu_view.php3?SN=66&CP=0 [링크파일] 다운받기Simple view청교도의 성경교수관 /김재윤/ 광야교회  관리자 2002.05.01 5639
3Simple view성경의 권위와 연구/크리스천투데이신문/안명준  관리자 2002.04.11 5586
2Simple view플라톤의 동굴 비유/이경직  관리자 2002.04.11 7295
1 Ahns Stheo.hwp [256 KB] 다운받기Simple view조직신학 강의안 안명준 안명준 2002.04.11 5513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현재페이지가 마지막페이지 입니다.
이전 1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