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조직신학 :::


554 114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 (554)
계시/성경관 (24)
신론 (135)
기독론 (26)
인간론 (82)
구원론/성령론 (17)
교회론 (208)
종말론 (18)
기타 (37)
Name   안명준
Subject   예수의 실존에 대한 비 기독교적 문헌들
https://bookdown.org/yiugn79/gospel/%EA%B8%B0%ED%83%80-%EB%AC%B8%ED%97%8C%EC%97%90-%EC%9D%98%ED%95%9C-%EC%A6%9D%EA%B1%B0.html


 기타 문헌에 의한 증거
성경에 기록된 사실을 증거하는, 다른 사료가 존재하는가?

기타 사료에 기록된 역사적 사실이 성경의 내용과 부합하는가?

성경은 인위적으로 조작되거나 역사적 사실을 다르게 기록할 가능성은 없는가?

앞서 성경은 동서양의 그 어떤 고대 문서보다 압도적인 ‘고고학적,’ ‘문서학적’ 정확성 및 신뢰성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의문을 제기해 볼 수 있습니다. ‘정말로 성경이 역사적인 사건을 정직하게 기록한 책이라면, 성경에 기록된 사실을 증거하는 다른 사료가 존재하고, 그 사료에 기록된 내용이 성경의 내용과 일치하는가?’

성경에서 다루는 이스라엘과 유대의 역사는, 천지창조를 제외하고 아브라함의 시대부터 보면 B.C 2100여 년부터 시작되어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시고 부활한 A.D.33을 거슬러 사도들이 활동하고 순교한 1세기를 전후한 시점을 포함한 기간입니다. 2000여년이 넘는 오랜 역사를 다루고 있지만, 이 중 가장 중요하면서도 논란이 많은 부분이 바로 예수님의 사역과 십자가 죽음, 부활에 관련된 역사입니다. 왜냐하면, 성경의 수많은 예언은 결국 예수님의 출생과 사역, 죽음, 부활을 다루고 있고,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이 복음의 핵심이자 성경에서 단연코 가장 중요한 사건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지금 여기서는 과연 예수님의 사역과 십자가상의 죽음, 이후의 부활에 대해서 성경 및 다른 역사적 기록에서 어떻게 기술하고 있고, 과연 그 기술이 서로 일치하는지의 여부를 살펴보겠습니다.

11.1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비기독교 문서
예수님에 대한 역사적인 기록은 성경 외의 고대 문서(성경과 무관한 비기독교 문서)에도 많이 존재합니다. 대표적인 것들만 몇 개 살펴보겠습니다.
요세푸스의(A.D37-100년 이후) 기록

플라비우스 요세푸스는 유대인의 역사가였다가 로마에 항복하여 로마의 문필가가 된 인물입니다. 요세푸스는 A.D. 93년에 그가 쓴 ’유대 고대사’에서 예수님에 대하여 2회 언급하고 있습니다.

이 즈음에, 굳이 그를 사람으로 부른다면, 예수라고 하는 현자 한 사람이 살았다. 예수는 놀라운 일을 행하였으며, 그의 진리를 기쁘게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선생이 되었다. 그는 많은 유대인과 헬라인들 사이에 명성이 높았다. 그는 바로 그리스도(구세주)였다. 빌라도는 우리 유대인 중 고위층 사람들이 예수를 비난하는 소리를 듣고 그를 십자가에 처형하도록 명령했으나, 처음부터 그를 따르던 사람들은 예수에 대한 애정을 버리지 않았다. 예수가 죽은지 사흘째 되는 날, 그는 다시 살아나 그들 앞에 나타났다. 이것은 하나님의 예언자들이 이미 예언했던 바, 예수에 대한 많은 불가사의한 일들 중의 하나였다. 오늘날에도 그를 따라 이름을 붙인 족속, 즉 그리스도인이라는 족속이 사라지지 않고 여전히 남아 있다.(유대 고대사 원문 18:63-64)

62년 대제사장 아나누스가 이끄는 산헤드린이 “그리스도라고 불리우는 예수의 형제 야고보”를 돌로 쳐죽이는 일을 기록하고 있다. 야고보의 죽음을 부당하게 여겼던 요세푸스는 아나누스가 결국 대제사장직을 박탈당하는 것 까지 기술하고 있다. (유대 고대사 20:200)


유대인 탈무드(bSanh 43a, A.D 2세기 이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

유월절 축제 전날 밤 사람들은 예수를 매달았다. 사십 일 전 전령이 이렇게 외쳤다. ‘그 사람은 마술을 행하고 이스라엘을 그릇된 길로 인도하여 불충한 자들로 만들었으니, 끌려가서 돌팔매질을 당할 것이다. 그를 변호할 자는 나와서 말해보라.’ 그러나 아무도 그를 변호하는 말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를 유월절 축제 전날 밤 매달았다.

랍비들은 이렇게 가르쳤다. 예수에게는 마타이, 나카이, 네제르, 부니, 토다 이렇게 다섯명의 제자가 있었다. 사람들이 마타이를 끌고 갔을 때 예수는 그들(재판관)에게 이렇게 말했다 : “마타이를 처형해야 하는가? ’언제 내(마타이)가 나아가서 하나님을 뵈울 수 있을까? (시편 42:2)라고 기록되지 않았나?” 그들은 예수의 말에 이렇게 응수했다. : “물론이지. 마타이는 처형될 것이야. ‘저 자가 언제 죽어서 그 이름이 없어질까?’ (시편 41:5)라는 말씀도 있으니까.”

마라 바르 사라피온의 편지 (A.D 73년 직후에 쓰인 것으로 추정)

사라피온은 사모사타 출신의 시리아인 스토아 철학자로, 로마 감옥에서 아들에게 쓴 편지에서 아들에게 남겨주고 싶은 많은 권고와 경고들을 담고 있는데, 여기서 언급한 ’현명한 왕’은 예수를 가리키는 것으로 기정사실화되어 있습니다.

아테네 사람들이 소크라테스를 죽여서 무슨 이익을 보았느냐? 그들이 무슨 일을 했길래 기아와 역병으로 되갚음을 당했느냐? 사모스 섬 사람들이 피타고라스를 불태워 온 나라가 한 순간에 모래로 뒤덮이게 되었으니 그들에게 무슨 득이 있겠느냐? 유대인들이 현명한 왕을 처형하고 그때부터 그 나라를 빼앗겼으니 그들에게 무슨 유익이 있겠느냐?

신께서는 그 세 현자들을 위하여 똑같이 복수를 행하셨다. 아테네 사람들은 굶주려 죽었고, 사모스 섬은 바닷물로 뒤덮혔으며, 유대인들은 살육당하고 자기네 나라에서 쫓겨나 여기저기서 흩어져 살게 되었다.


타키투스의 연대기 (A.D 115-117)

타키투스는 A.D 55/56- A.D. 120년 경의 로마 원로원 귀족 출신의 역사가로 ’연대기’로 유명합니다. 그는 연대기 13-16장에서 네로의 전기를 기술하면서 64년에 일어난 로마의 대화재와 함께 그리스도(예수님)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이 명칭(Christiani)는 티베리우스 황제 치하의 행정관 본디오 빌라도에 의해 처형당한 그리스도(예수님)에게서 나온 것이다. 이 부패한 미신은 잠깐 동안 억눌려 있었지만 나중에 다시 그 모습을 드러냈으니, 그 신앙이 처음 발생한 유대 지역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혐오스러운 것과 흉악한 것들이 밀려들어와 횡행하고 있는 로마에도 세력을 뻗쳤다. ..(중략).. 그래서 유죄를 인정한 모든 사람들에 대해 최초로 체포가 행해졌다. 그 때 그들의 정보를 바탕으로 엄청난 사람들이 유죄 판결을 받았는데 도시 방화죄 때문이 아니라 인류에 대한 증오 때문이었다.

수에토니우스의 기록 (A.D. 117- A.D. 122)

A.D. 70-130년 경의 기사 계급 출신으로 트라얀과 하드리안 황제시기에 고위직에 올라 시저부터 도미티안에 이르기까지 모두 열두 황제의 생애를 기술하였습니다. 클라우디우스에 대한 보도 중 25장 4절에 다음과 같은 문구가 있습니다.

크레스투스(메시아를 의미하는 크리스투스의 오기로 추측됨)에 의해 미혹되어, 끊임없이 소요를 일으키는 유대인들을 그 황제는 로마에서 추방했다. 네로의 처벌은 새롭고 유해한 사교를 믿는 사람들인 그리스도인들에게 내려졌다.


플리니 2세의 기록 (A.D 112)

플리니 2세는 기독교인들을 박해하고 죽이는데 앞장섰던 인물로, A.D. 112년에 그가 소아시아의 Bithynia의 총독이었을 때 장문의 글을 트라얀 황제에게 올렸습니다. 순교자의 수가 너무 많아 믿는다고 고백하는 기독교인을 모두 죽일지 일부만 죽일지 고민했다는 내용입니다. 플리니가 당시 기독교인에 대해서 언급한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새벽에 일정한 날 모이는 습관이 있고, 그리스도에게 신으로서 반복되는 찬양을 불렀고, 엄숙한 선서로서 어떤 악한 행동을 금하기로 서로 간에 약속하며 절대로 사기나 도둑질, 간음, 거짓 증거를 않으며 자신의 믿음을 부인하지 않기를 다짐했다.

터툴리안의 기록(A.D 197)

터툴리안은 A.D. 197년에 본디오 빌라도와 티베리우스 카이사르 간의 빌라도 보고서에 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습니다.

티베리우스는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이 세상에 일컬어질 즈음에 그리스도의 신성에 대한 정보를 그 자신이 보고받고 그 자신이 그리스도에 대해 긍정적인 결정을 하고서 이 문제를 상원회의에 올렸다. 상원은 그 의제를 승인하지 않고 기각했다. 카이사르는 그의 견해를 지켜 그리스도인들에 대한 모든 비방자들을 벌할 것이라고 겁주었다.

탈루스의 기록(A.D 52)

탈루스라는 역사가는 헬라어로 글을 남겼는데, 주후 30년 4월에 발생한 신비한 일식(만약 그것이 일식이었다면)에 대한 기록이 있습니다. 이는 예수님의 십자가 사망 당시 발생한 3시간 가량의 이상한 어두움에 대한 해답을 제시하는 것으로 추측됩니다.

필레곤의 기록

역사가 필레곤은 소아시아의 비두니아 지역 니케아라는 곳에서 엄청난 지진이 일어나 먼지와 흙과 나무 부스러기들이 공중에 솟아올라 그 검은 구름이 남쪽으로 흘러서 이탈리아, 희랍, 애굽의 하늘을 어둡게 했다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필레곤은 이 일이 희랍 달력 202번째 올림피아드 4년에 일어났다고 했으므로 A.D 33년, 즉 예수님의 사망 시점과 일치하는 대목입니다. 그 해 어떤 날에 그 일이 있었다고 설명하지는 않지만,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사망했을 때 하늘이 어두워졌다고 성경에 기록된 것과 일치하는 내용입니다.

이 외에는 없을까요?

개리 하버마스(Gary R. Habermas) 박사는 ’역사적 예수(The Historical Jesus)’라는 책에서 예수의 생애에 관한 고대 자료는 45개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그 책에서, 초기 교리적인 자료 19개, 4개의 고고학적 자료들, 17개의 비그리스도인의 자료들, 그리고 5개의 신약성경을 제외한 초기 그리스도인의 자료들을 일일이 소개하고 있습니다. 하버마스는 비기독교인들이 기록한 17개의 자료를 면밀히 분석한 후 그 결과를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17개 자료 중 대다수는 예수의 생애에 대해 언급하고 있고, 12개 자료가 예수의 죽음에 대해서 기록하고 있다. 그 12개의 자료들 중에서 6개가 예수의 신성에 대해서 기록하고 있다.

또 하버마스는 예수의 생애에 대한 45개의 고대 자료 중에서 예수의 실제 생애, 인격, 가르침, 죽음, 부활 그리고 제자들의 초기 메시지 등을 철저히 분석하였는데, 그 결과 예수와 관련된 고대 역사의 사건 기록들은 총 129가지나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고대 자료들을 꼼꼼히 분석한 하버마스는 “예수님은 단순히 자신에 대한 역사적 자료들을 많이 가졌을 뿐만 아니라, 상당히 많은 분량의 질적인 자료들을 가진 역사 인물 중 한 사람이다. 그 분에 대한 자료는 고대에서 가장 공식적으로 언급된 것이며, 가장 입증된 삶을 보여주는 자료 중의 하나다”라고 결론 맺었습니다.

또한 보스턴대학의 하워드 클라크 키(Howard Clark Kee)는 신약성경 외의 자료들을 연구한 후에 다음과 같이 말한 바 있습니다. “예수에 관한 전통들이 이 정도로 다양하게 전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후 인류사에 그토록 심오한 영향을 계속 끼쳐온 이 인물의 생애, 가르침과 죽음에 대한 내용들이 명료하면서도 놀랄 만큼 일관되게 정돈되어 있다는 증거들을 우리는 가지고 있다.”

이처럼 예수님에 대한 기록은 성경에서만 언급된 것이 아닙니다. 기독교적인 이해관계가 없거나 오히려 반기독교적인 성향을 지닌 역사가들조차도 ’예수님의 역사적 실존’에 대해서는 한결같이 그들의 기록을 통해 확증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실제 역사의 인물이었냐 아니냐는 ’종교적 믿음’의 문제가 결코 아닙니다. 이는 ’고고학적 사실’에 관련된 문제이며, 논란의 여지조차 없는 문제입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22.09.13 - 15:24

210.100.224.3 - Mozilla/5.0 (Windows NT 6.1) AppleWebKit/537.36 (KHTML, like Gecko) Chrome/105.0.0.0 Safari/537.36


 이전글 역사적 예수의 문헌- 예수는 신화다에 반론 한규삼...
 다음글 기독론 그리스도의 신분 신원균 박사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554Simple view구약의 그리스도 송요셉 안명준 2022.09.25 32
553Simple view이상규 박사- 로마 역사가들은 초기 기독교를 어떻... 안명준 2022.09.13 24
552Simple view역사적 예수의 문헌- 예수는 신화다에 반론 한규삼... 안명준 2022.09.13 25
551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예수의 실존에 대한 비 기독교적 문헌들  안명준 2022.09.13 29
550Simple view기독론 그리스도의 신분 신원균 박사 안명준 2022.09.03 25
549이승구 교수의 이력 사항(긴 것).hwp [73 KB] 다운받기Simple view이승구 박사님의 연구업적-저서, 역서, 공저 안명준 2022.07.28 128
548Andrew T. Abernethy.docx [242 KB] 다운받기Simple view“The Bible and Theological Education: Andrew T... 관리자 2022.04.30 93
547조웰 김 성경과 신학교육.pdf [217 KB] 다운받기Simple view 성경과 신학교육: 성경을 어떻게 가르것인가 조웰... 관리자 2022.04.30 87
546박성일 sola scriptura.pdf [210 KB] 다운받기Simple viewSola Scriptura:(자아 주권 시대 속에 강단의 개혁... 관리자 2022.04.30 185
545논평 한상화.pdf [75 KB] 다운받기Simple view한국교회의 도덕적성품형성 논평 안명준 2021.06.05 468
544강성호 논문.pdf [589 KB] 다운받기Simple view한국교회의 도덕적 성품 강성호 안명준 2021.06.05 511
54357 한국기독교 학술원 COVID-19.zip [442 KB] 다운받기Simple view한국기독교학술원 57차 논문 코비19 국가 사회 청... 안명준 2021.05.25 436
54236능동적순종.zip [752 KB] 다운받기Simple view능동적순종 제 36 한장신 안명준 2021.03.20 1824
541Simple view교회와 변화 안명준 2020.10.17 558
540Simple view복음주의신학회 4차논문발표회 / “한국교회 개혁... 안명준 2020.10.14 540
539Simple view손원배목사의 신학특강 오직성경 안명준 2020.08.22 578
538성령의 이중발출 안명준.hwp [64 KB] 다운받기Simple view성령님의 이중 발출 안명준 안명준교수 2020.06.04 801
537Simple view이승구 박사 조직신학 강의 관리자 2020.03.07 1045
536Simple view김병훈 박사 조직신학 강의 관리자 2020.03.07 971
535교회론책들.jpg [3.8 MB] 다운받기Simple view교회론 참고문헌 이야기 2019.08.27 962
534Simple view이어령 이별 생명 죽음 삶의 의미 안명준 2019.08.03 1024
533한국교회 무엇이 문제인가 안명준.hwp [58 KB] 다운받기Simple view한국교회 문제점과 극복 안명준 2019.07.02 1649
532Simple view김홍전 목사의 성령론 안명준 2019.05.04 1484
531Simple view그레샴 메이첸의 기독교 인간관 안명준 2019.04.02 1671
530신학방법론(위키).pdf [164 KB] 다운받기Simple view신학방법론 위키 이야기 2018.09.16 2753
529Simple view신학 용어 100선 정리 이야기 2018.07.25 3616
528Simple view근거 잃는 진화론…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 이야기 2018.06.03 2259
527Simple view기억저장하는 뇌의 장소 안명준 2018.05.10 2219
526오토.hwp [15 KB] 다운받기Simple view신론보충 2  오토 자연신학 안명준 2018.04.17 2751
525신론보완자료.hwp [16 KB] 다운받기Simple view신론 보완 자료 안명준 2018.04.10 2442
524Simple view인간영혼에 대하여 안명준 2017.12.26 2667
523Simple view철학자들의 죽음  안명준 2017.03.24 3519
522Simple view간략하고 쉬운 조직신학 안명준 2017.03.21 3512
521Simple view이세돌과 알파고 이승구박사 안명준 2017.03.16 2976
520Simple view교회 개혁 이승구 박사 안명준 2017.02.16 3115
519基督?神學?論.doc [607 KB] 다운받기Simple view基督教神學概論 벌콥 안명준 2017.02.11 5067
518Simple view신론 강의 자료들  안명준 2017.02.10 3554
517Simple view신론 강의안 김길성 교수 안명준 2017.02.10 3573
516Simple view신론 강의안 정승희 안명준 2017.02.10 3303
515Simple view기독교 과학자들 안명준 2017.01.27 3239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