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조직신학 :::


539 314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 (539)
계시/성경관 (20)
신론 (135)
기독론 (20)
인간론 (82)
구원론/성령론 (17)
교회론 (203)
종말론 (18)
기타 (37)
Name   안명준
Subject   하나님의 나라 이승구교수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72917



입력 : 2014.06.16 18:35   ‘2014 교리와 부흥 컨퍼런스’서 첫 강의  
▲이승구 교수. ⓒ크리스천투데이

교리와부흥이 16~17일 신도림동 예수비전교회에서 ‘2014 교회의 부흥을 꿈꾸는 교리와 부흥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있다.

‘하나님 나라의 교회 -성경적 교회론과 목회철학’을 주제로 열린 이 컨퍼런스에는 김요섭 교수, 도지원 목사, 성주진 교수, 이승구 교수, 이성호 교수, 허진설 교수 등이 강사로 나서고 있다.

‘하나님 나라’를 주제로 첫 번째 강사로 나선 이승구 교수(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조직신학)는 “세례 요한이 잡힌 후에 예수님께서 갈릴리 사역을 하시면서 하신 최초의 선포가 바로 ‘하나님 나라’에 관한 것이었다. 이는 단순히 하나님의 통치나 주권과 같은 개념이 아니라, ‘하나님의 매우 특별한 통치’를 말하는 것이다. 이 세상에 대한 하나님의 일반적이고 우주적인 통치가 아닌, 아주 독특한 의미의 하나님의 통치가 이 세상에 가까웠다는 것이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왔다’고 하실 때 예수님의 의도였다”고 했다.

이 교수는 “그러나 매우 안타깝게도 구약 백성들 다수는 그런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서의 의식을 가지지 못하였고, 하나님의 통치를 받고 살아가지도 않았다. 거듭되는 선지자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 경고하신대로 열국 중에 흩어지게 되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나라를 회복시키는 새 언약을 맺으실 것을 또한 약속해주셨다. 선지자들을 통해 주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믿은 백성들은, 하나님의 특별한 통치가 임하여 오기를 기다려 왔다. 그 하나님의 특별하신 통치하심에 대해 요한은 하나님 편에서는 오랜 침묵 끝에 다시 선포했다. 그가 헤롯에 의해 잡혀 투옥됐을 때, 예수님께서는 유대 땅을 피하여 갈릴리로 오셔서 다시 같은 선언을 시작하셨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로마가 식민통치를 지속하고 있는 상황에 외적으로 아무런 변화가 일어나지 않았는데, 하나님 나라가 임하여 왔다고 선언하시는 예수님의 선언을 대다수의 유대인들은 받아들일 수 없었다. 그들은 자신을 성부와 구별하시면서도 때때로 하나님이라고 시사(示唆)하시는 예수님도 받아들일 수 없었고, 그가 선언하시는 하나님 나라의 현실성도 믿을 수 없었다. 결국 그들은 예수님을 받아들이지 않고, 그의 말을 믿지 않은 것이다. 자신들의 기존 사고방식에 일치하지 않는 예수님의 말씀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예수님 당시의 유대인들은 하나님 나라가 임하는 것은 외적으로 눈에 보이게 임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런 생각을 갖고 ‘하나님 나라가 언제 임하나이까?’ 묻는 바리새인들에게, 예수님께서는 “하나님 나라는 볼 수 있게 임하는 것이 아니요 또 여기 있다 저기 있다고도 못하리니 하나님의 나라는 너희 안에 있느니라(눅 17:21)’고 대답하셨다.

이 교수는 “언젠가는 그 나라가 권능으로 눈에 보이게 임하게 될 것이다. 그 때에는 그 누구라도 그 나라가 여기 있다고 말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인자가 권능으로 임하시기 전에도, 예수님께서 선언하신 대로 그 나라가 이미 하나님의 백성들 가운데 임하여 온 것이다. 바로 지금 자신들과 말씀을 나누시는 예수님이 있는 그 곳에, 눈에 보이지 않는 방식으로 예수님의 존재와 그의 말씀의 통치라는 방식으로 이미 유대인들 가운데 와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유대인들은 영적으로 소경이 되어, 영적으로 이미 임하여 온 하나님 나라를 볼 수 있는 능력이 없었다. 그들은 여전히 그 나라가 물리적으로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소수의 들을 귀 있고, 볼 수 있는 영적인 시력을 회복받은 사람들은 예수님의 말씀으로부터 우리를 다스리는 ‘왕의 왕으로서의 선언’을 듣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 교수는 이와 관련하여 “가장 안타까운 것은,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 나라를 ‘예수를 열심히 믿은 사람들이 죽은 후에 가는 곳’으로 생각하고 있다. 나 역시 대학교 1학년 때까지도 그러했다. 하나님 나라는 우리가 가는 어떤 곳이 아니라 우리에게 임하는 것이다. 앞서 말했듯이 이미 하나님 나라가 우리에게 임한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 나라가 이미 와 있음을 분명하게 선포해야 한다. 목회자들인 우리가 이를 확신할 뿐 아니라, 우리가 가르치는 성도들도 이를 확신해야 한다. 이 하나님 나라는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때 극치에 이를 것이다. 이미 우리에게 임한 하나님의 나라, 이미 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그 나라가 물리적으로 확연히 드러나는 것이 극치에 이른 것이라 할 수 있다. 곧 하나님 나라 영광의 왕국, 새 하늘과 새 땅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교회는 하나님 나라 실현을 위한 종말론적 공동체”

그렇다면, 하나님 나라의 존재가 어떻게 세상에 드러나게 되는가? 이 교수는 “교회는 하나님 나라를 드러내기 위한 종말론적인 공동체다. 이 세상에서 하나님 나라에 속해 있는 개인과 공동체는 항상 전투하며 싸우고 있을 수밖에 없다. 이 땅의 교회는 하나님 나라를 드러내기 위해 전투하는 교회일 수밖에 없다. 우리들의 관계성, 의식과 삶, 교회를 통해서 이 세상에 하나님의 나라가 드러나야 한다. 그것이 우리의 삶이다. ‘하나님의 나라는 먹는 것 마시는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 안에 있는 의와 평강과 희락(롬 17:14)’이다. 우리의 삶 가운데 의를 지향하고 평강을 지향하는 삶이 나타날 때 하나님의 나라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즉, 교회의 목적은 하나님 나라의 통치를 이 세상에 드러내는 것이다. 영적인 하나님 나라를 이 세상에 드러내고 이 세상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가 통치하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내는 것이 교회 된 우리의 역할이다.

이 교수는 “만약 하나님께서 어떤 조치를 취해 놓지 않으시면 우리는 하나님의 의에 도달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다. 최후의 심판 앞에서 우리를 주께서 받아주시는 유일한 근거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이다. 세상에서 하나님의 나라의 백성은 자신의 것을 다른 사람을 위해 내어주는 형태로 삶을 산다. 이를 통해 하나님 나라의 존재를 알릴 수 있다. 하나님 나라 백성들의 질서는 섬기는 자가 주인이다. 인자의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하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러 오셨다. 인간적으로 보면 손해이지만, 그들의 마음 속에 희락이 있다고 말한다. 비우는 데 기쁨이 있는 것이다. 성령님의 역사 때문에 그러하다. 성령님이 없으면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실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마지막으로 “우리는 이 세상에서 이미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 있고, 이 세상에서 천국을 살다가 천국으로 가는 것이다. 하나님 나라를 정말 배웠으면 천국이 여기 있음을 이야기해야 한다. 내가 온전히 순종하지 않기 때문에 여전히 부족하다 할지라도 순종하고 낮아지고 남을 섬기는 삶을 통해 하나님 백성으로 살다가, 죽으면 천국에 있다가 예수님이 재림하시는 날 부활해서 영원한 몸을 가지고 새 하늘과 새 땅의 영광 가운데 주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영원토록 사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한다. 이 천국은 이미 왔다. 이 세상에서 바로 천국을 살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세미나는 17일 오후까지 진행되며, 김요섭 교수(총신대 역사신학)가 ‘그리스도의 나라와 교회: 칼빈의 종말론적 교회 이해’, 도지원 목사(예수비전교회)가 하나님 나라의 교회: 성경적 교회론과 목회 철학’을 주제로 강연한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4.06.17 - 15:43
LAST UPDATE: 2014.06.17 - 15:44

119.194.117.175 - Mozilla/4.0 (compatible; MSIE 7.0; Windows NT 6.0; BTRS123594; SLCC1; .NET CLR 2.0.50727; Media Center PC 5.0; .NET CLR 3.0.30618)


 이전글 한국교회의 위기
 다음글 조직신학방법론(총신) 김광열박사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459Simple view하나님은 누구신가 맥그라스 안명준 2014.12.26 2536
458Simple view성화와 칭의 강조 필요 안명준 2014.12.15 3510
457Simple view한국교회 차세대 리더들 Ahn 2014.12.11 5619
456Simple view신학. 맥그라스 Ahn 2014.12.06 4373
455Simple view지구 보호막 Ahn 2014.12.06 3509
454Simple view로마카톨릭교(천주교)와 기독교의 차이점 발표 안명준 2014.11.04 2937
453Simple view한국교회 구원론, 예배개혁, 삶의 개혁(이원론) 안명준 2014.10.23 2792
452Simple view임상적 사망에도 의식은 수 분간 살아 있어 안명준 2014.10.08 2749
451Simple view텔레파시가 현실로..두뇌를 인터넷으로 연결 메시... 안명준 2014.09.17 3094
450Simple view구약성서와 인간론 안명준 2014.08.31 3212
449Simple view한기총 패소후에도 이단해제 문제 남아.  씨채널 안명준 2014.08.28 2723
448Simple view한기총 이단해제 패소후 교수 기자회견 안명준 2014.08.26 2799
447image.jpg [163 KB] 다운받기Simple view작정의 순서 안명준 2014.08.23 2707
446Simple view한기총의 다락방 류광수 이단해제에 대한 신학대 ... 안명준 2014.08.22 2932
445Simple view미래 교회론 박찬호교수 안명준 2014.08.22 2684
444Simple view변증전도연구소 교회론 자료들 안명준 2014.08.21 3263
443Simple view방선기목사의 가정교회 안명준 2014.08.21 3243
442Simple view마리아 무흠교리 던스 스코투스 안명준 2014.08.20 3281
441Simple view기독교와 로마 카톨릭교회와 차이점 이은선 김광열... 안명준 2014.08.20 619
440Simple view죄와 죄책 김병훈 교수 안명준 2014.08.19 2787
439Simple view순수 성경에 다른 무엇인가 덧붙이면 이단 이승구 안명준 2014.07.30 3198
438Simple view복음주의 / 정지영 요약 안명준 2014.07.05 16632
437Simple view구원파 문제점들 안명준 2014.06.21 2696
436Simple view이단가 신비주자들 안명준 2014.06.18 8133
435Simple view한국교회의 위기 안명준 2014.06.17 2995
434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하나님의 나라 이승구교수 안명준 2014.06.17 2848
433Simple view조직신학방법론(총신) 김광열박사 안명준 2014.06.07 3011
432Simple view신의 유전자 : 딘 해머 안명준 2014.06.03 2875
431Simple view한국신학자 140 명 서울선언 성경으로 안명준 2014.05.31 2691
430Simple view월터스토프 예배특강 안명준 2014.05.26 2813
429Simple view중력파 흔적’ 발견으로 본 우주의 비밀 안명준 2014.05.18 2806
428Simple view아기의 귀여움이 인간번성에 안명준 2014.05.18 3044
427Simple view예수아내 문서 위조논란. 필치와 잉크가. 안명준 2014.05.06 3007
426Simple view한국교회 문제점 김세윤박사 안명준 2014.05.03 3328
425Simple view한국교회를 살리는 요소 손봉호교수 안명준 2014.05.01 2847
424Simple view물리학과 화학에 대한 기독교적 접근 포이쓰레스교... 안명준 2014.04.24 5651
423Simple view김요셉: 그리스도의 나라와 교회: 칼빈의 종말론적... 안명준 2014.04.15 3482
422Simple view교회개혁을 위하여 국민일보 한동구교수 안명준 2014.04.03 3022
421Simple view아르벵주의 평가들 안명준 2014.03.26 2855
420Simple view하늘 나라와 하나님나라 차이 이승구 교수 안명준 2014.03.19 2978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