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조직신학 :::


545 414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 (545)
계시/성경관 (21)
신론 (135)
기독론 (21)
인간론 (82)
구원론/성령론 (17)
교회론 (208)
종말론 (18)
기타 (36)
Name   안명준
Subject   아르벵주의 평가들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70923


한국교회의 윤리적 실패는 ‘짬뽕 신학’ 때문인가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이대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폰트





기사보내기





입력 : 2014.03.25 15:47  

새로운 주장 ‘아르뱅주의’에 대한 비판적 성찰










▲저자 신광은 목사. ⓒ포이에마 제공
 

‘한국교회 위기론’에 대한 여러 진단들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침례교 소장 신학자 신광은 목사(열음터교회)의 <천하무적 아르뱅주의>는 그 원인을 ‘빗나간 구원론’에서 찾고 있다. ‘아르뱅주의’는 전작 <메가처치 논박>을 통해 ‘메가처치 현상’이라는 용어를 만들어낸 저자의 신조어로, ‘아르미니우스주의’와 ‘칼뱅주의’의 앞글자를 따 붙였다.

아르뱅주의는 간단히 말해 ‘내가 복음을 받아들이면, 구원받을 수 있다’는 아르미니우스주의식 ‘구원의 확신’과 ‘하나님은 나의 구원을 절대 취소시키지 않으신다’는 칼뱅주의식 ‘성도의 견인’이 결합된 것. 책에서 저자는 구원의 선택권은 인간에게 있으나(아르미니우스주의), 구원의 취소권은 하나님께 있다(칼뱅주의)는 주장으로 한국교회가 21세기형 면죄부를 발행하고 있고, 이처럼 ‘왜곡된 이신칭의와 예정론’으로 한국교회가 윤리적 실패를 겪고 있다고 진단한다.

저자는 “아르뱅주의라는 신학은 존재하지 않고 누구도 이를 정리해 발표한 적도 없지만, 칼뱅주의와 아르미니우스주의가 만들어내는 강력한 긴장이 점점 이완되는 과정 중에 둘이 서서히 가까워지다 나중에는 아예 두 신학의 요소들 중 마음에 드는 것만을 뽑아 하나로 결합해 만들어낸 신학”이라며 “이는 대중의 취향에 맞추려는 수많은 신학자와 목회자가 공동으로 참여해 만들어낸 신학으로, 칼뱅주의와 아르미니우스주의가 신자들에게 가하는 긴장을 제거하여, 편리하고 듣기 좋고 부담 없는 요소만을 모아 만든 대중적 취향의 신학”이라 주장하고 있다.

“현장에서 출발하여 신학적 의미를 찾는” 형태으로 연구를 진행해 온 저자는, 한국교회 목회자들의 잇딴 추문의 근본적 원인을 탐구하다 이러한 구원론적 문제점을 발견하게 됐다고 한다. 저자는 “천박한 기독교의 설교에 따르면 모든 죄는 다 똑같이 지옥에 던져질 죄로 ‘죄의 평준화’, 선인과 악인, 의로운 자와 불의한 자의 구분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영혼의 민주화’가 이뤄진다”며 “그 결과 발생한 ‘은총의 동일화’는 이신칭의(以信稱義) 교리와 결합하면서 ‘믿기만 하면 큰 죄든 작은 죄든 무조건 용서받는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했고, 회개를 관념화시키면서 결국 성도들에게 ‘면죄부’를 남발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 책은 한 달 전 출간 당시 특히 평신도들에게 많은 지지를 받으며 SNS상에서 꽤 회자된 바 있다. 이러한 현상과 아르뱅주의 등 한국교회 구원론의 문제점들에 대해 목회자 및 신학자들은 저자가 제기한 한국교회의 문제점에 동의하면서도, 칼뱅주의와 아르미니우스주의 구원관을 ‘무 자르듯’ 나눠야 하는가에 대해선 의문을 표시했다.

신학자들 “문제 제기 일부 동의하나, 이신칭의 벗어나선 안 돼”








▲아르미니우스(왼쪽)와 칼뱅. ⓒ포이에마 제공
 

한국교회의 위기를 ‘도덕적 타락과 신학적 부패’라고 요약한 것은 김세윤 박사(풀러신학교)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지난해 한 강연에서 “보수 교회에서는 어디까지나 교리에 맞춰 성경을 해석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도리어 성도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복음에 힘을 없애버렸다”며 “은혜는 싸구려로 전락해 버리고, 구원파를 이단이라 하는 한국의 정통교회가 사실상 ‘구원파적 복음’을 선포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한국조직신학회장인 배경식 교수(한일장신대)는 “칼뱅의 전통이자 사도 바울이 말하는 바는 인간의 힘으로는 자기 자신을 구원할 수도, 세상을 구할 수도 없고,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자신이 죄인임을 깨닫고 하나님 앞에 ‘자비를 베푸소서’라 고백하는 것”이라며 “다른 것을 말하게 되면 기독교 복음이라 보기 힘들다”는 원론적 입장을 견지했다. 배 교수는 “결국 성경이 말하는 진리의 말씀은 구원은 하나님께로부터 나오고, 우리는 그리스도의 속죄 사역과 성령의 밝은 빛을 통해 죄인임을 깨닫는 것이지 다른 여지를 준다면 결국 자기 자신이 구원할 수 있다는 잘못된 신학으로 빠질 수 있다”며 “‘하나님, 죄인인 제게 자비를 베푸소서’ 이외의 말은 비성경적”이라고 덧붙였다.

안명준 교수(평택대 조직신학)는 “사실 평신도들은 칼뱅주의나 아르미니우스주의나 별 관심이 없다”면서도 “한국교회가 이신칭의면 이신칭의대로 해야 하는데 가톨릭처럼 행위를 강조하거나 공로를 주장하고, 야고보서에 나와 있듯 아예 행위가 사라져 버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안 교수는 “한국교회는 감리교회에서도 장로 제도를 사용하고 권사 제도를 장로교회에서 사용하는 등 (칼뱅주의·아르미니우스주의 요소가) 섞여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믿음과 행위가 생활에서 드러나지 않으니 비판을 받고 있는데, 종교개혁 전통을 이어받되 부족한 점들은 웨슬리가 많이 강조한 성화를 받아들여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문기 교수(서울신대 역사신학)는 “성도들에게는 신학이 아니라 하나님 말씀을 가르쳐야 한다”며 “신학이 아니라 하나님 말씀이 우리를 구원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김 교수는 “자신의 신학적 입장에서 해석한 관점을 가지고 목회자들은 설교를 하는데, (아르뱅주의가 제기한 구원론적 문제점은) 제가 볼 때 편한대로 설교한 것이 아니라 성도들이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준 것으로 보인다”며 “칼비니안 입장에서만 구원을 말하면 알미니안들이 정죄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구원의 문제는 알미니안이나 칼비니안이나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받는 것”이라며 “알미니안은 값싼 구원이고 칼비니안은 값비싼 구원이라거나 칼비니안만 구원을 받는다고 해서야 되겠는가”라고도 했다. 또 “사람들이 각자 생각이 다르고 보는 입장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이는 알미니안을 받아들이고 다른 이는 칼비니안을 받아들인 것일 뿐”이라며 “오늘날은 17세기 교리논쟁 시대가 아니기 때문에, 자신이 믿는 바가 모두 귀한 것”이라고도 했다.

교리논쟁이 아니라, 포스트모더니즘과 세속주의와 싸워야 할 때








▲중세 시대의 면죄부. ⓒ포이에마 제공
 

황덕형 교수(서울신대 조직신학)는 “현재 전 세계 기독교의 70%는 오순절 계열이지 장로교회가 아니다”며 “지금은 장로교나 루터교, 웨슬리안 등의 전통적 구분이 별 가치가 없는 상태이고, 이는 자신들만의 공동체 논리일 뿐”이라고 말했다. 황 교수는 “성경을 보면 하나님께서 인간을 선택하셨다는 말도, 너희가 열심으로 구원을 이루라는 말도 있다”며 “결국 성경에는 두 가지가 다 있는데, 이 중 하나만을 강조해 칼뱅주의가 됐고 아르미니우스주의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9세기 미국의 거대한 성결운동과 부흥운동의 근원은 웨슬리 신학이었고, 한국교회 대다수 보수 교회의 신앙 유형도 19세기 성결운동의 결과였기 때문”이라며 “한국교회 초기 선교사들은 모두 복음주의적인 열정을 갖고 선교했고, 그 이후 들어온 신학이 한국교회를 갈라놓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교수는 “한국교회는 사실 의인과 성화를 가장 중심에 놓는 보수 성결운동 하나 뿐이었고, 이러한 의미에서 아르뱅주의라는 말은 한국교회 신앙 유형에 적절한 표현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그러나 지금은 포스트모더니즘이라는 엄청난 쓰나미가 밀려오고 있는 시대로, 각성하고 배후의 적과 싸워야지 학파나 이단을 운운할 때가 아니다”며 “지금의 세속주의는 1960년대 자유주의 신학과는 상대도 안 되는, 포스트모던 방법론 내에서 표현된 것처럼 근원적 무신론”이라고 우려했다.

박광석 목사(일산벧엘교회)는 아르뱅주의가 지적한 바에 대해서는 동의하면서도, “한국교회의 문제점은 단순히 이것 뿐만이 아니라 너무 광범위하고 깊으며, 또한 이 문제들이 보편화된 것”이라며 “이런 문제 제기들이 필요하지만, 어설프게 다룰 경우 내성만 생길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 밖에 익명을 요구한 한 신학자는 “한국교회에 대한 문제의식에는 공감하나, 신학적으로는 아르뱅주의에 공감할 수 없다”며 “이는 저자가 고안해낸 것에 불과하고 실체가 없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는 “차라리 칭의론 자체를 수정하자는 제의가 더 용감하고 순수한 자세로 보인다”며 “한국교회를 망친 주범은 칭의론이 아니라 기복주의화된 복음”이라고 했다.

아르뱅주의, 상투적 구호 되어버린 ‘값싼 구원’의 한국적 이해









 

저자인 신광은 목사도 ‘실체가 없다’는 주장에는 동의한다. 탈고 후 그가 쓴 글에서는 “아르뱅주의는 한국교회에 편만해 있는 현상이지만, 분석 텍스트도, 레퍼런스도, 과학적 증거도 없다”며 “이 ‘허수아비 논증’이 책의 가장 큰 약점 중 하나이고, 저 자신이 아르뱅주의라는 괴물과 직면하고 싸워왔다는 점에서 최소한 한 명의 아르뱅주의자는 존재하는 셈이라 말씀드릴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저 자신이 아르뱅주의에 감염돼 있다는 사실에 대한 뼈아픈 자성과 고백에서부터 아르뱅주의를 벗어날 수 있는 길이 열리리라 본다”며 “저는 이 괴물과 같은 논리에서 벗어나 복음의 진수와 만나고 싶고, 조국 교회가 더 이상 면죄부 판매를 그만두고 초대교회와 같은 정결하고 거룩한 교회로 거듭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아르뱅주의’가 본회퍼가 말한 ‘값싼 구원(싸구려 복음)’과의 차이점에 대해 “크게 다르진 않고, 이신칭의의 왜곡이라는 ‘값싼 구원’을 한국적 상황에서 다시 이해한 것”이라며 “이미 ‘값싼 구원론’이라는 말은 꽤 많이 나온 상태라 이미 ‘상투적 구호’가 돼 버렸고, 그 실체를 모른 채 비판하고 있지만 문제들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를 포함한 많은 분들의 설교 속에 너무나 많은 ‘값싼 구원’의 요구가 있지 않은가를 담고 싶었고, 특히 ‘복음주의 4인방(옥한흠·홍정길·하용조·이동원)’을 언급한 것은 그분들이 아르뱅주의자라고 하긴 힘들더라도 기여한 바가 있지 않나 하는 것”이라며 “‘값싼 구원’을 비판하는 일은 이제 상투성 때문에 식상하기도 할 뿐 아니라 21세기 한국적 상황에서 ‘값싼 은총’에 해당하는 현상이 정확히 무엇인지를 명료하게 지시하지 않은 채 비판만 한다면 그저 구호(slogan)에 불과할 수 있고, 비판하는 사람 자신은 마치 ‘값싼 은총’에서 벗어나 있다는 착각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이를 검토하기 위해 책을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목사는 “<천하무적 아르뱅주의>는 칼뱅주의나 아르미니우스주의를 소개하려고 쓴 것이 아니라, 한국교회에 현재 존재하는 아주 복잡하고 골치 아픈, 나아가 하루 속히 개혁하지 않으면 안 될 징후를 찾아내 ‘진단’함으로써, ‘처방’이 나올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며 “예를 들어 1970년대 이전에는 많지 않았던 ‘구원의 확신’이라는 용어가 남발되고 있는데, 이것이 얼마나 논리적이고 신학적으로 근거가 없는지 지적함으로써 ‘값싼 구원론’의 한국적 맥락과 실체를 규명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저자는 “‘영접을 통한 구원의 확신’이라는 말은 아르미니우스주의 신학의 기초이고, ‘한 번 구원은 영원한 구원’은 칼뱅주의적 가르침”이라며 “이렇듯 신학에 기초한 가르침들을 심각한 고민 없이 쏟아냄으로써 현재 윤리적 실패가 정당화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전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4영리’ 등에서는 ‘영접기도’가 있는데, 신학적으로 보자면 이것도 아르미니우스주의적이라는 점에서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신학이나 교리가 실제 목회현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아르뱅주의는 아르미니우스주의식 예수 영접과 칼뱅주의적 견인 교리를 적당히 버무려 만든 최악의 구원론”이라며 “문제는 이러한 거짓 복음이 탈신학적이고 실용주의적인 세태의 흐름과 맞물려 소리 소문 없이 교회로 유입됐고 그것이 다시 성장주의라는 악마적 유혹과 결합해 광범위하게 유포됐는데, 한국교회 개혁을 위해서는 이러한 ‘나쁜 신학’을 ‘좋은 신학’으로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눈앞의 현실이, 그 징후가 왜 일어났는지 신학을 동원해 설명하려 하고, 두 교리 사이의 논쟁에는 빠지고 싶지 않다”는 저자가 칼뱅주의와 아르미니우스주의 중 현장에서 사용할 만한 교리나 용어들을 뽑아 복음 전도에 적용하고 있는 현장의 목소리를 부정적으로만 묘사하고 있지 않느냐는 지적도 있다. 칼뱅에 대한 역사적 사실들을 호도해 자신의 논지를 강화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대안에 대해 저자는 “아직 써 내진 못했지만, 더 중요한 것은 먼저 아르뱅주의를 벗어버리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뼈아프게 반성하고, 입술로 고백하며, 아르뱅주의를 벗기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하는 것이야말로 대안으로의 출발”이라고 말하고 있다. 책에서는 ‘새로운 구원을 위한 네 가지 지침’ 정도를 제시하고 있는데, 저자의 문제제기가 ‘메가처치 현상’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이라면, 150명이 넘지 않는 작은교회로 가장 아름답고 성경적인 신앙 공동체를 이룰 수 있다는 <153 교회>의 내용이 대안 중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4.03.26 - 12:35
LAST UPDATE: 2014.03.26 - 12:36

210.101.104.101 - Mozilla/5.0 (compatible; MSIE 9.0; Windows NT 6.1; Trident/5.0)


 이전글 교회개혁을 위하여 국민일보 한동구교수
 다음글 하늘 나라와 하나님나라 차이 이승구 교수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425Simple view한국교회 문제점 김세윤박사 안명준 2014.05.03 3574
424Simple view한국교회를 살리는 요소 손봉호교수 안명준 2014.05.01 3128
423Simple view물리학과 화학에 대한 기독교적 접근 포이쓰레스교... 안명준 2014.04.24 6087
422Simple view김요셉: 그리스도의 나라와 교회: 칼빈의 종말론적... 안명준 2014.04.15 3788
421Simple view교회개혁을 위하여 국민일보 한동구교수 안명준 2014.04.03 3371
420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아르벵주의 평가들 안명준 2014.03.26 3179
419Simple view하늘 나라와 하나님나라 차이 이승구 교수 안명준 2014.03.19 3395
418Simple view쯔빙글리의 이신칭의 권호덕박사 안명준 2014.02.17 3155
417이남규 개혁교회의 성만찬에 대한 이해.hwp [48 KB] 다운받기Simple view개혁교회의 성만찬에 대한 이해 이남규교수 안명준 2014.02.13 4193
416Simple view적극적이던 교인들이 교회 떠나는 7가지 이유 안명준 2014.02.12 4660
415Simple view신사도운동 황덕형교수 발표 논평 이승구교수 안명준 2014.02.11 4148
414Simple view아브라함 카이퍼와 ‘구약에 나타난 성령의 사역’... 안명준 2014.02.11 3570
413Simple view개신교 신뢰하는 성인 10명중 2명 정도에 그쳐 안명준 2014.02.04 3463
412Simple view기독교와 과학 안명준 2014.02.04 3349
411Simple view과학과 종교 안명준 2014.02.04 3387
410Simple view교회와 종말 안명준 2014.02.04 3482
409Simple view의미론적 신 존재 증명 김명석 박사 안명준 2014.02.04 3839
408Simple viewCTS스페셜 '한국교회를 논하다' 안명준 2014.02.01 951
407Simple view빌 나이와 켄 함의 창조와 진화 논쟁 안명준 2014.01.08 3311
406Simple view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사업회 발대식  안명준, ah... 2013.12.23 5093
405Simple view한국교회의 이원화 극복  CTS  안명준, ah... 2013.12.23 4607
404Simple view무신론자’ 리처드 도킨스, 유대 랍비와 생방송 토... Ahn 2013.12.11 4767
403Simple view온전한 복음과 돈/손봉호 안명준 2013.12.07 3716
402Simple view성령론의 역사 안명준 2013.12.02 3742
401Simple view개혁주의생명신학과 교회연합운동’ 안명준 2013.11.25 3844
400Simple viewWCC  총회 평가 김영한박사 안명준 2013.11.25 3378
399Simple view[WCC 부산총회 평가 특별좌담 안명준 2013.11.18 3451
398Simple view네안데르탈인, 현생인류와 언어 공유한듯 안명준 2013.11.10 3611
39720131108_102058.jpg [2.4 MB] 다운받기Simple view다양한 견해들/조직신학 주제/이상원교수 안명준 2013.11.10 3585
396Simple view중간상태논쟁 목창균 안명준 2013.10.21 3435
395Simple view진화와 창조 릴벡교수 안명준 2013.10.20 4019
394Simple view진화론 뒤엎는 현생 인류는 모두 한 조상 안명준 2013.10.18 3441
393Simple view교회의 거룩성, 한양훈 안명준 2013.10.17 3336
392교회.hwp [15 KB] 다운받기Simple view교회(敎會)의 명칭(名稱) 안명준 2013.10.08 3719
391Simple view세례 문답 교육(catechumenate)의 탄생.  목회와신... 안명준 2013.10.06 6573
390Simple view미국 대형교회 안명준 2013.09.26 3360
389교회론강의[2013-9].hwp [130 KB] 다운받기Simple view2013년도 9월 교회론 강의 안명준 2013.09.08 3670
388Simple viewStatement of The Asia Church Congress Theologic... 안명준 2013.08.30 3637
387Simple view필이오케: 안명준 안명준 2013.08.29 4600
386Simple view필리오케: 신문철교수 안명준 2013.08.29 4432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