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조직신학 :::


26 11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 (548)
계시/성경관 (24)
신론 (135)
기독론 (21)
인간론 (82)
구원론/성령론 (17)
교회론 (208)
종말론 (18)
기타 (36)
Name   Ahn
Subject   무신론자’ 리처드 도킨스, 유대 랍비와 생방송 토론

무신론자’ 리처드 도킨스, 유대 랍비와 생방송 토론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강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폰트





기사보내기





입력 : 2013.12.10 11:53  












▲‘하나님은 없다’는 버스 광고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도킨스 박사. ⓒ크리스천포스트
 

영국의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 박사가 “영국의 역사와 종교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성경을 읽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유명한 무신론자이자 ‘만들어진 신(God Delusion)’ 저자이기도 한 그는, 지난 7일(현지시각) 프리미어 크리스천 라디오(Premier Christian Radio)에서 방송되는 저스틴 브라이어리(Justin Brierley)의 ‘언빌리버블(Unbelievable)?’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랍비 조쉬 리바이(Josh Levy)와 구약학 강사인 크리스 신킨슨(Chris Sinkinson)과 함께 생방송 토론에 참석한 도킨스 박사는 “나는 문화적·역사적인 이유로 사람들에게 성경과 더욱 친숙해지라고 권한다. 당신이 영국과 다른 유럽 국가들의 종교적인 전통에 익숙하지 않다면, 역사를 이해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도킨스 박사는 “사람들이 지적인 이유로 성경을 읽어야 할 필요는 있지만, 이를 하나님의 메시지로 믿는 것은 전체적으로 전혀 다른 문제로 고려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나는 하나님을 사랑의 하나님이 아닌 ‘끔찍하고 불친절한 성격을 가진 분’으로 이해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성경의 저자가 하나님이라고 실제로 믿고 있다. 구약에 나온 ‘공포의 하나님’은 간과될 수 없으며 오히려 매우 두드러진다. 하나님은 매우 무섭고 불친절한 성품을 지니고 있으며, 어느 것도 여기서 벗어날 수 없다”며 “나는 십자가와 부활의 개념에 대해서도 반감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신약에서 더 나은 하나님을 만나게 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근본적인 기독교의 속죄 원리에는 극도로 불쾌한 무엇인가가 있다고 생각한다. 자신의 아들을 고문하지 않고서는 우리의 죄를 용서하실 수 없는 하나님의 개념이 그러하다. 이것은 반감을 갖게 하는 교리로서, 어떤 면에서는 구약의 그 어떤 것보다 나쁘다”고 주장했다.

앞서 로드 삭스(Lord Sacks) 랍비장(유대 최고 지도자)은 “도킨스 박사는 저서에서 하나님을 대량 학살을 하는 사악한 존재로 묘사했다”면서 그를 고소한 바 있다. 그러나 랍비 리바이는 “도킨스 박사가 하나님에 대한 관점을 극단적으로 드러냈다고 느꼈으나, 이로 인해 불쾌하진 않았다”고 했다.

도킨스 박사는 이날 방송에서 “책에서 언급한 하나님에 대한 묘사는 농담조의 말(tongue-in-cheek)”이라고 해명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3.12.11 - 16:51

210.101.104.101 - Mozilla/5.0 (compatible; MSIE 9.0; Windows NT 6.1; Trident/5.0)


 이전글 한국교회의 이원화 극복  CTS
 다음글 NASA 중대발표는 '기존과 판이한 생명체 발견'/ 비...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검색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26Simple view김세윤 박사의 새관점 평가 Ahn 2014.12.28 16617
25Simple view한국교회 차세대 리더들 Ahn 2014.12.11 6229
24Simple view신학. 맥그라스 Ahn 2014.12.06 5043
23Simple view지구 보호막 Ahn 2014.12.06 4142
22Simple view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사업회 발대식  안명준, ah... 2013.12.23 5260
21Simple view한국교회의 이원화 극복  CTS  안명준, ah... 2013.12.23 4784
20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무신론자’ 리처드 도킨스, 유대 랍비와 생방송 토... Ahn 2013.12.11 4902
19Simple viewNASA 중대발표는 '기존과 판이한 생명체 발견'/ 비... a 2010.12.03 4693
18학대하는교수r.m.Enroth지명수역.hwp [8.5 KB] 다운받기Simple view학대하는 교회(CHURCHES THAT ABUSE ) 지명수박사... Ronald M. ... 2008.12.13 6653
17Simple view니케아신조와 니케아-콘스탄티노플신조의 비교 a 2008.11.06 5198
16Simple view니케아신조 기독론 a 2008.11.06 4577
15Simple view          기독론 정리 ahn 2008.10.02 8960
14Simple view교회, 성경으로 되돌아 가야 battles 2008.05.02 6110
13Simple view우주 탄생 비밀 밝혀줄 중력파를 찾아라 aa 2008.02.19 5077
12Simple view교회문제를 자주 일으키는 9가지 공통요소  ahn 2007.11.20 6660
11Simple view타임 한국교회 과열, 위험한 해외선교 조장 ahn 2007.08.08 5920
10Simple view대부흥 100주년 포럼 “한국교회 회개해야 부흥한... a 2007.07.03 5071
9Simple view오정현 목사, 한국교회 문제 '공유된 비전 상실'  a 2007.06.17 4572
8Simple view신학계 비판기능 상실로 한국교회 a 2007.06.17 4505
7Simple view한국교회 위기, 질적 성숙으로 돌파하자 ahn 2007.06.04 5901
6죄 인간관8.hwp [78 KB] 다운받기Simple view인간론8강 죄와생명나무 ahn 2007.05.15 5848
5루터성만찬.pdf [210 KB] 다운받기Simple view루터의 성만찬 논문 ahn 2007.04.30 5943
4율법복음루터칼빈.pdf [755 KB] 다운받기Simple view율법과복음 루터와 칼빈 이형기교수 ahn 2007.04.30 6081
3Simple viewmarcion/ the gospel of the Lord ahn 2007.04.30 6013
2Simple view노영상 교수 “성경속 세리 자기고백에 교회 위기... ahn 2007.04.30 5919
1Simple view한국교회문제점에 관하여 ahn 2007.04.30 5699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현재페이지가 마지막페이지 입니다.
이전 1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최근 1개부터 500개까지의 데이타에서 위와같이 검색되었습니다.
다음 500개의 데이타에서 찿기 원하시면 아래 '검색'버튼을 눌러주세요.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