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조직신학 :::


559 714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 (559)
계시/성경관 (24)
신론 (136)
기독론 (27)
인간론 (82)
구원론/성령론 (18)
교회론 (207)
종말론 (18)
기타 (38)
Name   안명준
Subject   미국 학자들이 보는 한국 기독교, 어떤 모습일까?
미국 학자들이 보는 한국 기독교, 어떤 모습일까?
크리스천투데이 애틀랜타=권나라 기자 nrkwon@chdaily.com  애틀랜타=권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입력 : 2010.12.13 11:33“선교는 오히려 배워야… 교단 분열은 사회에 악영향”
미국인들의 눈에 비친 한국 기독교는 어떤 모습일까?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주최한 한국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펼쳐진 ‘한국 기독교’를 주제로 한 패널토의가 10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각) 아틀란타 제일장로교회에서 열렸다. 한국과 깊은 인연이 있는 신학, 역사학, 경제학, 정치학 분야의 전문가가 모여 ‘한국 기독교’에 대해 논의한 이번 패널토의에서는 한국 기독교의 성장과 배워야 할 점, 단점을 거침없이 토론했다.

 
▲(왼쪽부터) 조지 브라이언트 워스 목사, 빌 브라운 박사, 도날드 N. 클락 교수, 제임스 T. 래니 박사.


이번 토의에는 ‘한국의 기독교 교세 성장’을 비롯 ‘평양대부흥 사건에 대한 초기 선교사들의 기록’을 훑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며, 한국기독교의 단점으로 ‘교단의 지나친 분열’이 지적되기도 했다. 한편 타 교단 보다 ‘개인에 초점이 맞춰진(individual centered)’ 장로교단의 특징적 교리가 한국의 경제성장에 큰 기여를 했음을 무시할 수 없다는 경제학자의 의견도 있었다.

패널리스트로는 제임스 T. 래니 박사(에모리대학 Emeritus 학장, 전 주한미국대사), 도날드 N. 클락 교수(트리니티신학대 역사학), 빌 브라운 박사(Director of National Intelligence, 전 CIA 경제분석가), 조지 브라이언트 워스 목사(애틀랜타제일장로교회 담임)가 참여했다.

제임스 T. 래니 박사(에모리대학 Emeritus 학장)는 “도대체 무엇이 한국의 기독교를 이토록 특별하게 만들었는가? 거의 같은 시기 복음이 전파된 중국과 일본에 비해 월등히 높은 기독교인 인구 비율을 가지고 있고, 전 세계에 선교사를 보내는 이 한국이라는 나라의 부흥 원인은 어디에 있나?”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대해 도날드 N. 클락 교수(트리니티신학교 역사학)는 “한국으로 건너간 선교사들은 교회를 세웠을 뿐 아니라 한글을 가르쳐 문맹퇴치에 앞장섰고, 여성들의 계몽운동을 통해 압제 당하는 일제강점기 시대, 자긍심 고취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다”라며 기독교의 여성 존중과 인간 존엄성 의식이 한국 시대적 상황을 비추어볼 때 받아들이기 쉬웠을 것이라 추측했다. 클락 교수는 할아버지와 아버지 세대 총 2대에 걸친 한국 선교사 집안으로 10세부터 대학에 들어가기 전까지 한국에서 살았다. 그의 할아버지는 장로교신학대학 제2대 총장을 지냈다.

장소를 제공한 조지 브라이언트 워스 목사(제일장로교회 담임)는 100여 년 전 미국에서 한국으로 전해진 복음을 이제는 다시 한국인으로부터 배워야 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선교사 파송에 있어 월등한 한국을 언급한 그는 “미국 내 장로교의 교세는 줄고, 파송 선교사 숫자도 감소하고 있지만 한국은 오히려 더 많은 선교사를 파송하고 있다. 미국교회에서 한국교회의 이 같은 선교 전략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워스 목사는 또 “한국 교회는 7명의 목사가 최초로 목회자 안수를 받았을 때부터 선교를 시작했다. 7명 중 1명이 선교사로 나갔는데, 그는 서양 선교사를 돌로 쳤던 사람이었으나 예수를 영접한 후 안수를 받고 선교를 나갔다. 우리는 한국에 배울 것이 많다”고 말했다.

비판의 목소리도 없지 않았다. 경제학자인 빌 브라운 박사(Director of National Intelligence)는 “스코틀랜드나 스위스 등 개혁주의 신앙에 뿌리를 둔 나라들은 경제적 측면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루었다. 한국 역시 ‘개인 중심(Individual Centered)’에 초점이 맞춰진 교리를 가지고 있는 장로교의 영향을 받아 큰 번영과 성장을 이룰 수 있지 않았나 라는 해석도 가능하다”고 경제성장 원인을 분석했다.

한편 “개인을 중시하다 보니, 교단의 지나친 분열이 조장됐다. 한 마을에 몇 십 개의 교회가 있지만 서로 대화하지 않는 경우도 존재한다. 물론 교회가 미친 긍정적 측면이 크지만, 이런 면에서는 교회가 사회에 나쁜 영향을 전하기도 한다”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브라운 박사의 부모는 한국에서 선교사로 헌신했으며, 패널토의 도중 평양대부흥 사건을 목격한 친 아버지의 기록을 읽으며, 생생한 당시 부흥 사건을 회고하기도 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0.12.28 - 17:29

121.137.70.8 - Mozilla/4.0 (compatible; MSIE 7.0; Windows NT 6.0; SLCC1; .NET CLR 2.0.50727; Media Center PC 5.0; InfoPath.2; .NET CLR 3.5.30729; .NET CLR 3.0.30729; .NET4.0C)


 이전글 창조과학, ‘전투적’ 태도 지양하고 대화해야”
 다음글 NASA 중대발표는 '기존과 판이한 생명체 발견'/ 비...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19Simple view“한국 교회, 개신교 역사상 가장 타락했다” 손봉... 안명준 2011.02.25 4776
318북미주 교단 통계 발표… 기독교 성장 둔화.hwp [232 KB] 다운받기Simple view북미주 교단 통계 발표… 기독교 성장 둔화 안명준 2011.02.21 4811
317Simple view기독론 강의 자료/미상 안명준 2011.02.04 5425
316Simple view창조과학, ‘전투적’ 태도 지양하고 대화해야” 안명준 2011.01.31 5452
315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미국 학자들이 보는 한국 기독교, 어떤 모습일까?  안명준 2010.12.28 4788
314Simple viewNASA 중대발표는 '기존과 판이한 생명체 발견'/ 비... a 2010.12.03 5282
313신론강의안2010-12-1).hwp [213 KB] 다운받기Simple view안명준신론강의안 2010-12 최종안  안명준 2010.12.01 5254
312섭리의하나님[h-s].hwp [20 KB] 다운받기Simple view섭리론강의 안명준 안명준 2010.11.30 5193
311종말론과해석자.hwp [40 KB] 다운받기Simple view종말론과 해석자/ 안명준 안명준 2010.11.29 4965
310창조론강의(안명준).hwp [24 KB] 다운받기Simple view창조론 강의안-안명준 안명준 2010.11.23 5299
309Simple view신론-창조 WCF 웨스트민스터신앙고백서 안명준 2010.11.09 4831
308Simple view신론강의-하나님의 사역 안명준 2010.11.09 5334
307Simple view8 여러 과학적 논증들 안명준 2010.11.09 5070
306Simple view예수 그리스도 소개 안명준 2010.11.02 5871
305Simple view수정교회 파산신청 안명준 2010.10.22 5018
304Simple view 네안데르탈인, 독자적 도구 개발 안명준 2010.10.07 5837
303하나님의 존재에 대한 논증들[안명준].hwp [26 KB] 다운받기Simple view하나님의 존재증명들 안명준 2010.10.05 5799
302신은 존재하는가-신존재증명.hwp [25 KB] 다운받기Simple view신존재 증명  안명준 2010.10.05 5438
301신론싸이트조사(박선미).hwp [2.9 MB] 다운받기Simple view신론관련 참고문헌 사이트 조사/박선미 안명준 2010.09.28 5486
300Simple view창조의 세계관적 의미(최용준)     안명준 2010.09.19 7695
299Simple view이수영 목사 “호킹의 주장, 과학 영역 넘어선 오... 안명준 2010.09.19 4599
298신론강의(석사2010-02).hwp [51 KB] 다운받기Simple view신론 서론 수정 2010-02-9-14 안명준 2010.09.07 5962
297Simple view하비 콕스, ‘종교의 미래’ 출간 관리자 2010.09.06 8466
296베스마르교의의미래.hwp [39 KB] 다운받기Simple view교의는 미래가 있는가? 베스마르교수 베스마르 2010.09.05 7643
295Simple view무신론자 Richard Dawkins-the God delusion  동영... 안명준 2010.08.24 4667
294Simple viewBruce Almighty 하나님의 권능 체험 안명준 2010.08.24 4974
293Simple viewWCC와 한국교회 패널토의 내용/안명준 안명준 2010.07.08 4606
292Simple view지금 미국 교회는..'목사 실업자 30만명' 안명준 2010.06.09 7176
291Simple view영국교회가 비어가고있다 안명준 2010.05.11 4901
290Simple view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성령론’ 보완해야” ... 안명준 2010.04.22 5324
289Simple view개혁신학 백석학술대회… WCC 옹호·비판론 팽팽 안명준 2010.04.21 4946
288Simple view레너드 스위트 교수의 '21세기 교회를 위한 예수 ... 안명준 2010.04.17 10041
287Simple view시베리아서 인류진화의 새 갈래 발견 안명준 2010.03.25 4613
286Simple view3만년 전 유럽인 DNA 분석 안명준 2010.01.02 4522
285Simple view온라인으로 죄고백? 안명준 2009.12.31 4265
284Simple view<기독교 이단 판단의 기준>  개신대학원교수 작성 안명준 2009.11.17 7312
283하나님은 누구신가(고딕체).hwp [48 KB] 다운받기Simple view하나님은누구시며어떻게알수있는가 안명준 2009.10.06 4989
282Simple view네안데르탈인은 바람둥이였나 안명준 2009.09.29 4913
281Simple view구약의 그리스도 오현철박사 안명준 2009.09.28 4925
280신학적문제점[f][1].hwp [55 KB] 다운받기Simple view한국교회의 신학적문제점/이컴비즈넷 출판 안명준 2009.04.28 5379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