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조직신학 :::


548 714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 (548)
계시/성경관 (24)
신론 (135)
기독론 (21)
인간론 (82)
구원론/성령론 (17)
교회론 (208)
종말론 (18)
기타 (36)
Name   안명준
Subject   구약의 그리스도 오현철박사
PTGS 00-S                                                                 April 4  
Christology                                                    Dr. Shin Hyun Soo
Christology in the Old Testament
by Hyunchul Henry Oh

Appendix: Symbols and Metaphors of Jesus Christ in the Old Testament

Edmund Clowneys. The Unfolding Mystery Discovering Christ in the Old Testament
-클라우니는 요한은 ‘태초에’ 라는 말로 요한복음을 시작함으로써 우리에게 그 위대한 이야기의 참된 시작이 어디인가를 가르쳐 준다면서 따라서 요한이 말한 의미를 잘 이해하기 위해서 우리는 그가 잘 알고 있었던 이야기, 즉 구약의 이야기를 알아보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1 아담은 그리스도의 그림자
-아담은 모든 인류의 대표자로서 장차 오실 그리스도를 그림자로 보여주고 있다. 그리스도는 단순한 아담의 대체자가 아니다. 즉 아담이 실패한 것을 대신할 사람 그 이상이다.
-그분이 지니고 있는 하나님의 형상은 아담이 지니고 있는 하나님의 형상을 무한히 초월한다. 왜냐하면 그분은 영원하신 아들로서 아버지와 하나이시기 때문이다.  

2 여자의 후손 예수
-"내가 너로 여자와 원수가 되게 하고 너의 후손도 여자의 후손과 원수가 되게 하리니 여자의 후손은 네 머리를 상하게 할 것이요 너는 그의 발꿈치를 상하게 할 것이니라(창3:15)“
-여자(하와)와 뱀(사탄)과 원수가 되게 하고: 하나님과 사람 사이가 아니라 사탄과 사람 사이에 불화를 일으켜 서로 원수가 되게 하겠다고 약속하심
-여자의 후손(예수)과 뱀의 후손(사탄)과의 싸움: 십자가의 고난, 비록 사탄이 승리한 것 같이 보이나 사실은 사탄의 패배였던 사건

3 창22장 사건
-이삭이 약속의 자손이었지만 그도 충분치 않았다.
-아브라함이 사랑하는 외아들 이삭을 번제로 드린 사건을 통해 우리는 사랑하는 아들을 주신 행위 속에 나타나 있는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을 이해하게 된다.

4 야곱의 사다리
-야곱이 꿈에서 본 사다리는 장차 올 것의 그림자요 모형이었다. 그 꿈이 약속한 것이 그리스도의 성육신 속에서 실현되었다. 하나님께서는 땅에 거하시기 위해서 그분의 아들 안에서 내려오셨다. 그리스도는 하늘과 땅을 연결시켜 주는 중보자시다. 그분은 참 벧엘이요 즉 하나님의 집이요, 임마누엘 즉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이시다.

5 유월절 양과 출애굽 사건
-유월절 양은 하나님께서 수행하실 구원사역을 그림자로 보여주고 출애굽 사건은 하나님의 구원사역을 상징적으로 잘 나타내 준다. 예수님은 유월절의 의미를 완전히 성취하셨다. 예수님은 세상의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이시다.

6 하나님의 임재를 나타내는 상징들: 성막, 영광의 구름, 돌판, 뱀의 들림, 물을 낸 반석
-모세 시대에는 상징과 그림자로서 계시되었던 것이 이제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그 실체가 계시되었다. 이제 우리가 보는 것은 동물의 가죽으로 만든 임시적인 성막이 아니라, 하나님의 임재를 상징했던 영광의 구름이 아니라, 깨져 버리는 돌판이 아니라, 참되고 영원한 성막이시며, 곧 영광이시고, 율법의 완성이 되시는 성육신하신 하나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시다. 그리고 그분은 뱀의 들림같이 십자가에 들림을 받으셨으며, 영원히 목마르지 않는 생수를 주시는 반석이시다.

7 시편의 직접적인 묘사들
-22장(고난받는 종), 23장(목자되신 주), 102장(창조주요 구속자) and so on.

8 평화의 왕; 영존 하시는 아버지: 전능하신 하나님
-사 9:6  

9 오실 주님
-사 10:33-34, 25:6-8, 59:16-17, 60:1-2; 겔34:10-12, 믹7:18-19, 호11:8-9, 습3:14-15,17,  

James Orr. "Immortality in the Old Testament", Christian View of God and the World : 윤영탁 역. 구약논문 씨리즈 Vol. 1.
-오르는 구약에는 부활에 관한 뚜렷한 교리가 없다고 말하는 학자들의 견해가 이 교리에 대한 잘못된 근거, 즉 부활사상보다는 영원불멸의 교리에 있었다고 지적하면서 이스라엘이 성도들이 가졌던 영생의 소망은 바로 부활의 소망이었음을 설명해 나가고 있다.
-오르는 생명과 썩지 않을 것은 그리스도의 나타나심으로 복음 안에서 밝히 드러나 지금과는 달리 그 때에는 아직 완전한 빛으로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한다. 이 점에서 오르는 지난 시간 “신약시대 사람들이 부활사상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씀하신 신현수 교수와 뜻을 같이하며 단지 이를 구약의 백성에게서 찾고 있음을 볼 수 있다.

Edward J. Young. My Servant the Prophets: Exposition of Deuteronomy 18:9-12: 윤영탁 역. 구약논문 씨리즈 Vol. 2.
-영은 모세의 글 신명기 18:9-22의 “나와 같은 선지자 하나”에 대해 “어떤 위대한 선지자(a great prophet)”가 아니라 메시야(Messiah the Prophet)라고 보는 것이 옳다고 말하면서 그 근거로 신약성경의 직접적인 증거를 제시한다.
-"내가 너희를 아버지께 고소할까 생각지 말라. 너희를 고소하는 이가 있으니 곧 너희의 바라는 자 모세니라. 모세를 믿었더면 또 나를 믿었으리니 이는 그가 나에 대하여 기록하였음이라(요5:45-47)"  
-“모세가 말하되 주 하나님이 너희를 위하여 너희 형제가운데서 나와 같은 선지자 하나를 세울 것이니 너희가 무엇이든지 그 모든 말씀을 들을 것이라. 누구든지 그 선지자의 말을 듣지 아니하는 자는 백성 중에서 멸망 받으리라 하였고(행3:22,23)”
-이는 사도 베드로가 그리스도와 직접 관련하여 인용한 것이다. 그러므로 신약성경에서 예수 그리스도는 친히 자신을 신명기의 그 위대한 예언의 주인공으로 여기셨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서는 G. 반 흐리닝겐과 그에게 영향을 준 O. T. 엘리스 역시 같은 입장을 갖고 있음을 볼 수 있다: G. Van Groningen. "The Final Question: Jesus Christ in the Exodus Story": 윤영탁 역. 구약논문 씨리즈 Vol. 4.
-흐리닝겐에 따르면 그리스도는 구약에서 성육신하신 것이 아니고 성육신 이전의 그 분으로 임재하셨다. 본질적으로는 삼위의 하나님으로 그러나 자신의 신적이고 영적이며 불 가시적인(divine-spiritual-invisible) 임재를 앞에서 클라우니가 지적한대로 유월절 양, 반석, 출애굽 사건, 모세, 뱀 등의 형태로 알리셨다는 것이다.  

Huge Martin. "New Testament Commentaries: No. 1, The Type; No. 2, The Parallel; No. 3, The Sign," <요나서 주석>: 윤영탁 역. 구약논문 씨리즈 Vol. 5.

-구약학자 말틴은 신약성경은 “역사해석의 주석서”이며 그 주석가는 예수 그리스도 자신이라고 말하면서 예수 그리스도와 요나 사이에 유추법의 세 가지, 곧 모형(type), 대조적 유사성(parallel) 그리고 표적(sign)이 존재한다고 그의 요나서 주석에서 밝히고 있다.  
-예를 들어 모형에 대해 그가 지적하고 있는 부분들은 첫째, 예수와 요나에게 모두 죽음과 부활이 있었다는 것, 둘째, 두 경우 모두 죽음과 장사는 심판의 과정이라는 것, 셋째, 요나가 니느웨 사람들에게 표적이었던 것처럼 예수는 이 세대에 그러하다는 것(눅11:30)이다.

Herbert Wolf, "The Desire of All Nations' in Haggai 2:7: Messianic or Not?," Journal of Evangelical Theological Studies 19: 윤영탁 역. 구약논문 씨리즈 Vol. 5.
-볼프는 학개서를 연구하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해석상 흥미를 끄는 몇몇 문제점들에 부딪히게 된다면서 그중 가장 흥미로우면서도 당혹스러운 것은 바로 2:7에 언급된 “만국의 소망”이라고 말한다. 그는 최근 이 특정본문에 대한 해석이 메시야적인 해석으로부터 전적으로 돌아서는 경향이 있음을 소개하면서 그러나 2:7의 “소망”과 “영광”과 같은 단어들을 메시야를 지칭하는 것으로 이해해야 그 책의 마지막 부분의 예언과 잘 연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또한 그는 총독 스룹바벨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즉 그에 대해 메시야를 가리키는 “내 종” 및 “택한 자”(사42:1; 52:13)라는 칭호들이 주어진 이유는, 이 유대의 지도자가 바로 언젠가는 다윗 왕조로부터 메시야가 나올 것이라는 증거 혹은 보증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Fred Carl Kuehner. "Emphasis in Malachi and Modern Thought," The Law and the Prophets : 윤영탁 역. 구약논문 씨리즈 Vol. 8.
-퀴너는 말라기의 내용을 더러움의 원인, 더러움에 대한 고소, 더러움에 대한 치료로 구분하면서 말라기의 강조점을 그 궁극적인 의미에서 생각해보면 우리는 예언에서 성취로, 구약에서 신약으로, 말라기에서 예수 그리스도께로 전환을 해야 한다면서 구약의 마지막 책에서 마지막 선지자가 불러 일으켰고 마지막 사도가 다시 되풀이한 그 기대를 가지고 오늘을 사는 하나님의 남은 자들은 이렇게 기도해야 한다고 말한다: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Walter C. Kaiser, Jr. "The Promise of the Arrival of Elijah in Malachi and the Gospel": 윤영탁 역. 구약논문 씨리즈 Vol. 9.
-카이저는 이 연구에서 말라기와 복음서에 나타난 엘리야라고 하는 미래의 선지자의 신분에 대해 기존의 연구들과 같이 세례요한의 보증이라고 보면서 동시에 아직도 다른 엘리야, 그리고 특별히 우리 여호와의 크고 두려운 날이 이르기 전에 올 저 마지막 엘리야 등으로 메시야의 초림과 관계된 유대인의 전(前)세대와 메시야의 재림을 소망하는 우리자신의 세대까지 그 예언 적용의 폭을 제한하지 않고 있음을 볼 수 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9.09.28 - 04:48

112.168.72.35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이전글 네안데르탈인은 바람둥이였나
 다음글 한국교회의 신학적문제점/이컴비즈넷 출판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08Simple view신론강의-하나님의 사역 안명준 2010.11.09 4637
307Simple view8 여러 과학적 논증들 안명준 2010.11.09 4374
306Simple view예수 그리스도 소개 안명준 2010.11.02 5295
305Simple view수정교회 파산신청 안명준 2010.10.22 4388
304Simple view 네안데르탈인, 독자적 도구 개발 안명준 2010.10.07 5203
303하나님의 존재에 대한 논증들[안명준].hwp [26 KB] 다운받기Simple view하나님의 존재증명들 안명준 2010.10.05 5039
302신은 존재하는가-신존재증명.hwp [25 KB] 다운받기Simple view신존재 증명  안명준 2010.10.05 4706
301신론싸이트조사(박선미).hwp [2.9 MB] 다운받기Simple view신론관련 참고문헌 사이트 조사/박선미 안명준 2010.09.28 4602
300Simple view창조의 세계관적 의미(최용준)     안명준 2010.09.19 6929
299Simple view이수영 목사 “호킹의 주장, 과학 영역 넘어선 오... 안명준 2010.09.19 4135
298신론강의(석사2010-02).hwp [51 KB] 다운받기Simple view신론 서론 수정 2010-02-9-14 안명준 2010.09.07 5259
297Simple view하비 콕스, ‘종교의 미래’ 출간 관리자 2010.09.06 7667
296베스마르교의의미래.hwp [39 KB] 다운받기Simple view교의는 미래가 있는가? 베스마르교수 베스마르 2010.09.05 6964
295Simple view무신론자 Richard Dawkins-the God delusion  동영... 안명준 2010.08.24 3957
294Simple viewBruce Almighty 하나님의 권능 체험 안명준 2010.08.24 4295
293Simple viewWCC와 한국교회 패널토의 내용/안명준 안명준 2010.07.08 3971
292Simple view지금 미국 교회는..'목사 실업자 30만명' 안명준 2010.06.09 6468
291Simple view영국교회가 비어가고있다 안명준 2010.05.11 4207
290Simple view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성령론’ 보완해야” ... 안명준 2010.04.22 4668
289Simple view개혁신학 백석학술대회… WCC 옹호·비판론 팽팽 안명준 2010.04.21 4318
288Simple view레너드 스위트 교수의 '21세기 교회를 위한 예수 ... 안명준 2010.04.17 9395
287Simple view시베리아서 인류진화의 새 갈래 발견 안명준 2010.03.25 3922
286Simple view3만년 전 유럽인 DNA 분석 안명준 2010.01.02 3923
285Simple view온라인으로 죄고백? 안명준 2009.12.31 3760
284Simple view<기독교 이단 판단의 기준>  개신대학원교수 작성 안명준 2009.11.17 6632
283하나님은 누구신가(고딕체).hwp [48 KB] 다운받기Simple view하나님은누구시며어떻게알수있는가 안명준 2009.10.06 4277
282Simple view네안데르탈인은 바람둥이였나 안명준 2009.09.29 4341
281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구약의 그리스도 오현철박사 안명준 2009.09.28 4345
280신학적문제점[f][1].hwp [55 KB] 다운받기Simple view한국교회의 신학적문제점/이컴비즈넷 출판 안명준 2009.04.28 4480
279Simple view위기의 시대, 한국교회는 어디로   안명준 2008.12.18 4134
278칼빈의신학원리로서성경사용-기독교강요중심으로(안명준1215).hwp [59 KB] 다운받기Simple view 존 칼빈의 신학원리로서 성경(Scriptura)의 사용:... 안명준 2008.12.13 4339
277학대하는교수r.m.Enroth지명수역.hwp [8.5 KB] 다운받기Simple view학대하는 교회(CHURCHES THAT ABUSE ) 지명수박사... Ronald M. ... 2008.12.13 6639
276기독론.hwp [86 KB] 다운받기Simple view기독론발표내용 이상준 안명준 2008.11.24 4349
275종교 다원주의.hwp [36 KB] 다운받기Simple view종교다원주의 이상준 안명준 2008.11.24 4152
274기 독 론 발표.ppt [1.8 MB] 다운받기Simple view기독론 이상준 안명준 2008.11.24 4252
273Simple view “한국 개신교 신뢰한다” 18.4%  안명준 2008.11.20 3906
272신론강의안2008-02(11-20)[f][1].hwp [91 KB] 다운받기Simple view신론 11-20 삼위일체 강의 이야기 2008.11.20 4314
271Simple view세계개혁교회연맹, 日 방문해 일치노력 강조 안명준 2008.11.13 4071
270Simple view아들의 눈으로 되돌아본 ‘정암 박윤선 목사’ 안명준 2008.11.13 4039
269Simple view누스(nous) 개념 플라톤과 신플라톤주의 안명준 2008.11.07 4898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