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TITLE_DATA-->
 
::: 칼빈신학 :::


381 1213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김명혁
Subject   김명혁 칼럼] 칼빈의 생애와 사상 (1), (2)
[김명혁 칼럼] 칼빈의 생애와 사상 (1)
강변교회 김명혁 목사의 교회사 이야기 (60) [2006-12-21 08:13]
 
▲김명혁 목사(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 강변교회 담임)
요한 칼빈(John Calvin)은 1509년 7월 10일 프랑스 북부에 있는 누아용(Noyon)이라는 작은 도시에서 출생했다. 아버지는 누아용시 감독의 재정 비서였고 어머니는 현숙하고 경건한 여성이었다. 1523년(14세) 파리대학에 들어가 인문과학을 공부한 후 1528년(19세) 문학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병을 얻을 만큼 열심히 공부했다. 그의 두뇌는 뛰어나게 명석했다. 칼빈의 아버지는 그가 법학을 공부하기를 원했다. 그래서 칼빈은 얼마 동안 법학을 공부했으나 그는 인문과학에 관심을 기울이며 희랍어, 히브리어 및 고전을 공부하면서 기독교 인문주의자들과 접촉을 가지게 되었다.

그 결과 1532년(23세) 세네카의 작품인 「자비론」(On Clemency)에 대한 주석을 저술하여 출판했다. 칼빈은 많은 돈을 들여 이 책을 출판함으로 유명해지기를 기대했으나 아무도 그의 저술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칼빈이 스토아 철학자인 세네카를 맹목적으로 찬양하지는 않았으나 그에 대한 동정을 나타내기는 했다. 그 결과 스토아적 사상이 칼빈의 자연법 개념에 영향을 미쳤고 문법과 유사 문구 비교에 근거한 주석법이 칼빈의 성경주석 방법에 여향을 미쳤다고 하겠다.

“회심의 체험”

정확한 연대는 알 수 없으나 1533년경, 즉 칼빈이 24세쯤 되었을 때 그는 갑작스러운 회심의 체험을 했다. 칼빈은 그의 “회심”의 경험을 그의 시편 주석에서 다음과 같이 기록했다.

“내가 아주 어렸을 때 내 아버지는 내가 신부가 되기를 원했다. 그러나 후에 아버지는 그의 생각을 바꾸었다. 그래서 나로 하여금 법률 공부를 하게 했다. 나는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여 법률 공부를 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그의 섭리를 비밀리에 수행하시면서 나의 가는 길을 바꾸어 놓으셨다. 하나님께서는 갑작스런 개종(sudden conversion)을 하게 함으로 내 생각을 완전히 고쳐버리셨다. 그래서 나는 참된 경건에 대한 지식을 맛보게 되었고 내 마음은 곧 참된 경건 가운데서 발전하게 되기를 원하는 강한 소원으로 불붙게 되었다. 그 후 1년이 지나지 않아서 내게 깜짝 놀랄 일이 일어났다. 그것은 참된 교리를 추구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계속 내게로 와서 나에게 배운다는 사실이었다. 그때 나는 아무것도 아닌 초신자에 불과했었다. 그러나 나는 세련되지도 못했고 부끄러움도 잘 탔기 때문에 조용히 혼자 지내며 명상하는 것을 좋아했다. 그래서 나는 대중에게서 떠나서 조용히 있을 곳을 찾곤 했다. 그러나 나의 숨는 곳은 대중이 모이는 곳이 되었다. 나는 조용히 살기를 그렇게도 간절히 소원했지만 하나님께서는 그것을 허락하시지 않으셨다.”(Commentaries, Psalms, pp.40-4).

이때 프랑스에서는 개신교가 박해를 받고 있었다. 1534년 10월 개신교도들이 구교의 미사를 통박하는 내용의 벽보가 빠리 시내 도처에 붙자 개신교도들에 대한 박해가 가해졌다. 이 박해가 점점 심해져서 칼빈은 할 수 없이 프랑스를 떠나 스위스의 바젤에 와서 잠시 머물게 되었는데 여기서 신학 연구에 계속 몰두했다.

“「기독교 강요」”(1)

칼빈이 바젤에 머무는 2년 동안 즉 1536년에 「기독교 강요」(Institutes of the Christian Religion)를 써서 출판했다. 칼빈이 27세 되던 해였다. 그런데 그 책은 16세기 개신교 신학에서 가장 위대한 신학 저서가 되었고 칼빈은 쎄네카의 주석에서 이룩하지 못했던 명성을 이 저서로 회복했다. 이 책을 출판함으로 칼빈은 국제적인 인물이 되었다. 이 책은 사변적인 신학 서적이라기 보다는 신앙 고백의 책이요, 실제적인 신앙 생활의 길잡이라고 할 수 있다.

제1권의 주제는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지식이다(The knowledge of God the Creator). 제2권의 주제는 구속주 하나님에 대한 지식이다(The knowledge of God the Redeemer). 자유주의의 아버지라고 할 수 있는 슐라이어마하는 신학을 인간으로부터 시작한 반면 칼빈은 하나님과 하나님의 주권으로부터 시작했다. 이것이 칼빈의 신학의 핵심이고 특징이다.

제1권 제1장은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우리 자신을 아는 지식”을 취급한다. “이 두 가지 지식은 밀접한 관계가 있다.” “자기를 모르면 하나님을 알 수 없고 하나님을 모르면 자신을 알 수 없다.” (Without knowledge of self there is no knowledge of God. Without knowledge of God there is no knowledge of self.) 이사야 선지가 하나님의 영광을 본 후 자기 자신에 관하여 알았듯이, 욥이 하나님을 본 후 구데기와 같은 자신을 발견하였던 것처럼, 하나님을 알아야 자신을 알 수 있다. 우리가 눈을 들어 멀리 보지 않는다면 나는 위선에 싸여 있어 나를 신과 같이 본다. 하나님을 본 에야 추악한 죄에 싸여 있는 자신을 보게 된다. 이때 하나님의 엄위 앞에 나타나는 진실된 나 자신을 볼 수 있다. 또한 나의 추함을 알 때 하나님을 바로 알게 된다. 이것은 논리라고 하기 다는 하나의 신앙 고백이라고 할 수 있다. 자신을 아는 겸손과 하나님을 아는 지식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했다.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나를 아는 지식은 동시에 일어난다. 여기서 “앎”이란 인격적 교제를 말한다.

제1권 제2장은 “하나님을 안다는 것은 무엇인가? 이 지식은 어떤 목적을 갖고 있는가?”를 취급한다. 하나님을 안다는 것은 하나님이 존재한다는 것을 인식하는 데 그치지 않고 내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파악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종교적 경건이 없이는 이와 같은 하나님 지식을 얻을 수 없다. 만약 아담이 범죄하지 않았었다면 자연의 질서 자체가 우리들을 하나님에 대한 근원적이고 단순한 지식에로 인도했었을 것이다. 그러나 인류가 타락한 상태에서 아무도 하나님을 아버지나 구원자로 경험할 수 없게 되었다. 중보자 그리스도가 오셔서 하나님과 우리를 화목시킴으로 비로소 우리는 하나님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첫째 우주의 창조와 성경의 일반적 가르침 안에서 주님은 자신을 창조주로 나타내시고 둘째 그리스도의 얼굴 안에서 (고후 4:6) 그 자신을 구속주로 나타내셨다.

하나님을 아는 지식은 신뢰와 경외를 포함한다. 우리의 신지식은 먼저 하나님을 두려워하고 경외하게 만들어야 하며 둘째 하나님으로부터 모든 선한 것을 추구하고 그리고 그것을 얻은 후에는 모든 것을 그에게 돌리도록 만들어야 한다. 경건한 사람은 자기가 원하는 신을 꿈꾸지 않고 유일한 참 하나님을 명상한다. 경건한 사람은 모든 일에 있어서 하나님의 권위를 준수하며 그의 위엄을 높이며 그의 영광을 증진하며 그의 명령을 순종한다.

[김명혁 칼럼] 칼빈의 생애와 사상 (2)
강변교회 김명혁 목사의 교회사 이야기 (61) [2007-01-08 08:21]
 
▲김명혁 목사(한국복음주의협의회 회장, 강변교회 담임)
칼빈이 바젤에 머무는 2년 동안, 즉 1536년에 「기독교 강요」(Institutes of the Christian Religion)를 써서 출판했다. 칼빈이 27세 되던 해였다. 그런데 그 책은 16세기 개신교 신학에서 가장 위대한 신학 저서가 되었다.

“「기독교 강요」”

제1권의 주제는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지식이고, 제2권의 주제는 구속주 하나님에 대한 지식이다. 제1권 제1장은 “하나님을 아는 지식과 우리 자신을 아는 지식”을 다루고, 제2장은 “하나님을 안다는 것은 무엇인가?”를 다룬다.

제1권 제3장은 “하나님의 지식이 사람의 마음 속에 심겨져 있음”을 다룬다. 인간의 마음 속에 자연적 본능에 의해서 신 의식(awareness of divinity)이 존재한다. 사람이 무지를 핑계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하나님은 모든 사람의 마음 속에 어느 정도의 신 의식을 심어주었다. 아무리 야만인이라 할지라도 어느 정도의 종교의 씨앗(seed of religion)을 소유하고 있다.

제4장에서는 이와 같은 신 의식이 인간의 죄로 인해 못쓰게 되고 소멸되었다고 지적했다. ‘종교의 씨앗’이 모든 사람 속에 심겨졌으나 미신이나 죄악으로 인해 신 의식을 상실했다. 그래서 모든 사람들은 하나님에 대한 참 지식에서 멀어졌다.

제5장에서는 자연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현현도 우리에게는 아무 소용이 없음을 지적한다. 우주의 창조 사역이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것은 우리를 바른 길로 인도하지 못한다. 우리가 하나님의 ‘내적 계시’에 의해 믿음으로 조명되지 않는 한 우리는 자연 속에 나타난 보이지 않는 신성을 볼 수 있는 눈을 갖지 못한다.

제1권 제6장은 “창조주 하나님에게 오기 위한 안내자와 교사는 오직 성경”임을 지적한다. 하나님은 자기 자신을 우리에게 나타내시는 실제적인 지식을 오직 성경 안에서 주셨다. 창조의 역사를 통해 창조주의 영광을 비춰주고 있지만 인간을 옳은 길로 인도해 주는 데는 부족하다. 롬1:19은 하나님의 계시를 인간의 지혜로 깨달을 수 있다는 뜻이 아니고 우리로 하여금 핑계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를 창조주 하나님 앞으로 인도할 조력자를 필요로 하게 되었으며 하나님께서는 자신을 알려서 우리를 구원으로 인도하시기 위해 친히 그의 말씀의 빛을 더하여 하나님께로 가까이 가며 더 친밀히 사귀게 했다.

“성경을 통해 우리는 혼란을 일으킬 수밖에 없는 하나님에 대한 지식을 밝히 가질 수 있으며 참 하나님을 분명히 알 수 있다. 참된 신앙이 우리에게 비취게 하기 위해서는 우리는 하늘의 교훈으로부터 시작해야 되며 성경을 참 사랑하는 제자가 되지 않고는 바른 교리의 조그마한 부분도 맛볼 수 없다. 성경 없이는 모두 오류에 빠진다. 우리가 말씀에서 떠나면 이미 바른 길에서 벗어났으므로 우리는 결코 목적지에 도달할 수 없게 된다. 성경은 하나님의 창조의 역사를 통하여 계시할 수 없는 것을 분명히 전달한다. 인간의 마음은 성경의 도움 없이 결코 하나님께 도달할 수 없으므로 유대인을 제외한 모든 인간은 필연적으로 공허함과 오류 가운데 빠져서 방황하고 있었다.” 그러면 성경을 어떻게 알 수 있는가?

제1권 제7장은 성경의 권위가 ‘성령의 증거’에 의해 확인됨을 지적한다. 성경의 권위는 하나님의 성령으로부터 기인되는 것이지 사람이나 교회에 의해서 오는 것이 절대로 아니다. 성경은 하늘로부터 내려온 하나님의 살아있는 말씀이라고 인정될 때 권위를 가진다. 성경이 진리라는 최고의 증명은 하나님께서 성경 안에서 친히 말씀하시고 계시다는 사실이다. 우리는 성경에 대한 확신을 인간의 이성이나 판단이나 추리보다 더 높은 곳인 ‘성령의 신비한 증언’(the secret testimony of the Spirit)에서 찾아야 한다.

‘성령의 조명’(the testimony of the Spirit)은 모든 이성보다 뛰어난다. 하나님만이 그의 말씀 안에서 자신을 증거하시는 것처럼, 말씀이 ‘성령의 조명’에 의해 인쳐질 때 비로소 말씀이 사람의 가슴 속에 받아들여진다. 선지자들의 입을 통해 말씀하시던 것과 같은 성령이 우리의 마음 속에 침투하여 우리를 설득해야 한다. 성경은 오직 그것이 성령에 의해서 우리 마음에 인쳐질 때 우리에게 깊은 영향을 미친다.

제1권 제9장은 광신주의자들의 오류를 지적한다. 최근에 성경을 포기하고 다른 방법으로 하나님께 도달하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일어났는데 그들은 극도로 교만해서 성경을 읽는 것을 무시하고 성경을 따르는 단순한 신자들을 조소한다. 이 악한들은 선지자들이 함께 묶어 놓은 것들을 쪼개어 나눈다. 바울은 삼층 천에 올라 갔었지만 율법과 선지자의 가르침에 익숙했고 디모데에게 성경에 착념하라고 권고했다. 성경을 사용하는 것이 잠시적이고 잠정적인 것처럼 생각하는 것이야말로 마귀적인 미치광이 짓(devilish madness)이다. 그들은 주님께서 약속하신 성령이 아닌 다른 영을 마시지 않았는지 대답해야 할 것이다. 우리에게 약속된 성령은 들어보지 못한 새 계시를 창안하고 새 교리를 만들어내어 우리로 하여금 물려받은 복음의 교리로부터 떠나게 하지 않는다.

제17장 11절은 하나님의 섭리에 대한 절대 신뢰의 신앙이 묘사되어 있다. 하나님의 섭리의 빛이 성도에게 비칠 때 그는 극심한 불안과 공포와 모든 염려로부터 자유함을 누린다. 성도의 위로는 하늘에 계신 그의 아버지가 만사를 그의 능력으로 붙잡고 그의 권위와 의지로 다스리며 그의 지혜로 통치하기 때문에 그의 결정이 없이는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음을 아는 데 있다. 성도의 위로는 그가 하나님의 보호하시는 손안에 있고 천사들의 보호에 맡겨져 있기 때문에 하나님이 기뻐하시지 않는 한 물이나 불이나 쇠뭉치도 그에게 아무런 해도 미칠 수 없음을 아는 데 있다. 이 세상이 무질서하게 뒤집어지는 것 같이 보일지라도 주님께서 바로 그곳에 계시며 일하고 계시다는 것을 아는 데에 흔들리지 않는 확신이 있다.

성도 자신의 삶이 마귀나 악도들에게 공격을 당할지라도 성도 자신이 기억할 것은 마귀와 악도들이 하나님의 손에 의하여 완전히 제어당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러므로 그들은 음모를 꾸밀 수도 해칠 수도 없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우리가 알 것은 마귀와 그의 졸개들의 발목이 묶였을 뿐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데 봉사하도록 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이와 같은 확신과 신뢰로부터 위로와 넘치는 기쁨이 솟아난다. 사탄은 하나님의 동의 없이는 아무것도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없다. 이 하나님의 섭리에 대한 무지야 말로 비극의 극치(ultimate of all miseries)요 이 하나님의 섭리에 대한 지식이야 말로 최고의 행복(highest blessedness)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6.12.25 - 21:48
LAST UPDATE: 2007.01.08 - 17:07

211.221.221.150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이전글 기독교강요 라틴판
 다음글 칼빈신학 자료/로이드존스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51Simple viewhttp://www.ccel.org/ccel/calvin/commentaries.i.... 안명준 2007.12.11 2583
50Simple viewCalvinsview_of_Scripture 안명준 2007.12.11 2426
49Simple viewCalvin Theologian /Warfield 안명준 2007.12.11 2584
48Simple view美 남침례교에서 칼빈주의 영향 꾸준히 증가 안명준 2007.12.08 2953
47Simple view칼빈주의신학 안명준 2007.05.20 3090
46Simple view칼빈연구모임 안명준 2007.05.20 2789
45Simple view칼빈의 목회적 돌본 논문 ahn 2007.04.30 4656
44Simple viewCALVIN, SACRAMENTS, AND ECCLESIOLOGY: Martha L. ... 2007.04.21 5158
43Simple viewJohn calvin  안명준 2007.04.19 2857
42Simple view칼빈연구자료/윤덕주 윤덕주 2007.04.04 2760
41Simple viewCalvin's works  안명준 2007.03.30 2687
40Simple view칼빈교회론 자료 안명준 2007.03.11 3169
39Simple view기독교강요 라틴판 안명준 2007.01.15 3255
38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김명혁 칼럼] 칼빈의 생애와 사상 (1), (2) 김명혁 2006.12.25 3634
37Simple view칼빈신학 자료/로이드존스 안명준 2006.12.24 4466
36강요개정판들의 구성과 특징.hwp [22 KB] 다운받기Simple view기독교 강요의 구조와 초판과 개정판들 안명준 2006.10.22 3559
35Simple view존 칼뱅의 제네바  안명준 2006.09.23 3499
34Simple view박용규교수의 부흥현장을 가다] (23) 영적 지도 ... 안명준 2006.09.23 3302
33Simple view엠던에서 서울까지" 제9차 세계칼빈학회 참관기/안... 안인섭 2006.09.15 3632
32Simple view'28세 칼빈' 왜 신앙교육서를 썼나 ?문병호교수 문병호 2006.09.15 3408
31Simple view칼빈의 신학 속의 ‘인문주의’는 무엇인가 오형국 2006.07.24 3376
30칼빈의 예정론에 대한 한 고찰이승구.hwp [34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의 예정론고찰/이승구교수 이승구 2006.07.10 3224
29어거스틴칼빈국가안인섭.pdf [927 KB] 다운받기Simple view어거스틴과 칼빈의 국가관-신국론과 기독교강요중... 안인섭 2006.07.10 3350
28복신4 유정우1.hwp [37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의 율법과 복음이해/유정우 유정우 2006.07.10 3076
27Calvin신학의 원리.hwp [88 KB] 다운받기Simple view삼위일체신학과 언약신학관점에서 본 칼빈의 신학... 김윤태 2006.07.10 3104
26칼빈의 삼위일체론.hwp [98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의 삼위일체론, 그 형성과정과 중요성/김재성 김재성 2006.07.10 3092
25칼빈예배김성봉.hwp [49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예배/김성봉교수 김성봉 2006.07.09 3195
24Simple view한국칼빈신학연구원 정성구 2006.07.01 2929
23깔뱅의성찬론[최윤배].hwp [51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뱅의 성찬론/최윤배교수 최윤배 2006.07.01 3166
22칼빈교회의본질(최윤배).hwp [53 KB] 다운받기Simple view칼빈의 교회본질/최윤배교수 최윤배 2006.07.01 2993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첫페이지이전 11  12  13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